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秋가 만든 뜻밖의 '인재풍년'···檢 떠난 에이스들 로펌에 둥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2번째 인사 이후 좌천성 인사 대상이 된 검사들이 줄줄이 검찰을 떠나면서 주요 로펌에 둥지를 틀고 있다. 특히 현 정권을 겨눈 수사를 맡았던 검사들 위주로 먼저 사표가 이어지면서 서초동에서는 “좋은 인재들이 변호사업계에 쏟아지고 있다”는 말까지 흘러나온다.  

 

김앤장行 유력 검사들은  

사법연수원 동기생 중 ‘1등’으로 손꼽혔던 이선욱(사법연수원 27기) 춘천지검 차장검사는 김앤장 법률사무소에 둥지를 틀 방침이라고 한다.  
 
그는 법무부 검찰과장 등 핵심 보직과 함께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파견될 정도로 ‘에이스’가 간다는 요직만 거쳤지만, 문재인 정부 초기 돈 봉투 사건에 휘말리면서 부산지검‧천안지청 등 지방 한직으로 밀려났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천한 검사장 승진 명단에도 포함됐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동부지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사건을 지휘한 김남우(28기) 전 동부지검 차장검사와 전성원(27기) 전 부천지청장도 김앤장과 막바지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모두 이번 검사장 승진이 유력하게 관측됐던 검사들이다.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이 4·15 총선을 앞두고 인재로 영입한 ‘의사 출신 검사’ 송한섭(39기) 전 검사는 이미 김앤장에 자리를 잡았다. 서울대 의대와 하버드대 로스쿨 이력으로 주목을 받았던 그는 김형오 전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직접 영입했으나 서울 양천갑에서 낙선했다.

 

이재명·김경수 수사한 검사들은?

지난 1월 추 장관이 폐지한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의 마지막 단장으로서 몸담았던 김영기(30기) 전 광주지검 형사3부장검사는 법무법인 화우 행이 확정됐다. 추 장관이 올 초 합수단을 폐지하기 전까지 김 전 부장검사가 몸담고 있던 합수단은 신라젠 사건, 라임자산운용 사건 등 현 정권 인물 등이 연관된 것으로 알려진 민감한 수사를 맡았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댓글조작’ 관련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 항소심 4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댓글조작’ 관련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 항소심 4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드루킹 특검팀’에 파견돼 김경수 경남지사와 고 노회찬 의원을 수사했던 수원지검 안산지청 장성훈(31기) 전 부장검사는 법무법인 솔루스로 옮긴다. 법무법인 솔루스는 전현준 전 검사장, 김한수 전 차장검사가 몸 담고 있는 로펌이다. 장 전 부장검사는 2016년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 부부장 당시 ‘화웨이코리아’ 영업비밀 유출 사건을 수사하는 등 검사 재직 시절 특수와 지적재산권 사건을 맡은 이력이 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사건을 수사했던 ‘공안통’ 이건령 전 대검찰청 공안수사지원과장(31기)은 법무법인 율우로 옮긴다. 그는 법무부 공안기획과,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 수원지검 공공수사부장 등을 지낸 기수 내 ‘공안통’으로 손꼽힌다. 이상호 전 검사장, 이정석 전 부장판사 등이 몸담고 있는 율우는 채널A 강요미수 의혹에 휘말린 한동훈 검사장을 대리하고 있다.  
 
“형사사법의 근간인 검찰 조직이 졸속 개편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법무부의 검찰 직제개편안을 비판했던 김우석(31기) 정읍지청장은 법무법인 가온의 형사 부문 대표 변호사로 합류한다. 그는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다. 현 정부에서는 국무조정실 부패예방감시단 파견 근무를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으로 지사직을 유지하게 된 지난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히던 중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으로 지사직을 유지하게 된 지난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히던 중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검찰 내 북한·통일 전문가로 꼽히는 최기식(27기) 전 서울고검 송무부장은 이은경 전 한국여성변호사회 회장이 소속된 법무법인 산지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다. 그는 수원지검 성남지청 차장검사 재직시절 은수미 성남시장에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까지 여권 유력 인사들에 대한 수사 지휘라인에 있었다.최 전 차장검사는 퇴직 당시 “이 땅에 와 있는, 그리고 중국 등 제3국에서 유리하는 탈북민의 삶을 보듬고 싶다”고 적었다. 
 
김수민‧정유진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