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불안 틈타 극우파 활개…“방역 핑계 독재” 정치선동

[최익재의 글로벌 이슈 되짚기] 코로나 음모론 왜 확산되나

지난달 30일 독일 베를린에서 ‘노 마스크’ 시위대가 정부의 코로나 방역 대책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30일 독일 베를린에서 ‘노 마스크’ 시위대가 정부의 코로나 방역 대책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부작용이 심각하다. 세계 각국에선 인명 손실과 경제적 타격 외에도 코로나와 관련된 반사회적 집단행동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최근 유럽에서 번지고 있는 ‘노(No) 마스크 시위’도 그중 하나다. 시위대는 “개인의 자유와 인권 보호를 위해 정부의 방역 지침에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하지만 되레 코로나 확산이라는 역풍을 불러오고 있다.
 

미국 극우 극단주의 ‘큐어넌’ 영향
독일·이탈리아 등 유럽서도 득세
노 마스크, 백신 접종 거부 시위
트럼프 “큐어넌은 애국 집단” 옹호

이런 시위에 참여하는 집단은 다양하다. 개인의 자유를 최우선시하는 사람들을 비롯해 획일적인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부모들, 정보기술(IT)의 발달로 인한 인권 침해를 우려하는 이들, 전체주의에 반대하는 세력이 대표적이다.
 
이와 관련, 각국 언론은 특히 극우파들의 행보에 주목하고 있다. 이들이 코로나 사태에 편승해 터무니없는 음모론을 확산시키면서 사회를 불안하게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시작된 극우 음모론 집단인 ‘큐어넌(QAnon)’의 경우 세력을 해외까지 확장하고 있다. 2017년 등장한 큐어넌은 “미국 정부 내에 실질적 권력을 쥐고 있는 비밀 세력인 ‘딥 스테이트(Deep State)’가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이 세력은 미국 민주당 정치인들이 주축으로, 젊음을 지키기 위해 인신매매한 어린이의 피를 마신다는 주장도 서슴지 않고 있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딥 스테이트로부터 미국을 구하기 위해 등장한 영웅으로 묘사하고 있다.
 
큐어넌은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포챈’에 올라온 글에서 출발했다. 고위 공직자라고 주장한 인물은 익명의 글을 통해 “나는 글로벌 카르텔에 관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최고 보안 등급인 Q등급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나온 Q와 ‘Anonymous(익명의)’라는 단어의 앞부분을 조합해 큐어넌이란 단어가 만들어졌다.
 
이후 음모론 신봉자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함께 미 대선 개입에 공모한 자가 바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라거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권력을 잡은 것은 미 중앙정보국(CIA)이 도왔기 때문”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은 살아 있으며 현재 딥 스테이트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등 터무니없는 얘기들을 만들어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독일에서 발생한 코로나 방역 반대 시위를 주도한 세력의 일부도 이 같은 큐어넌의 음모론을 받아들인 현지 극우파라고 분석했다. 지난달 30일 베를린에서는 3만8000여 명이 모여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거부하자는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에는 극우파들이 사용하는 옛 독일제국의 깃발이 등장했고 일부 시위대는 돌을 던지며 연방의회 건물 진입을 시도했다. 현지 언론들은 “독일제국의 깃발은 나치 독일을 떠오르게 한다”고 우려했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독일 극우파들은 음모론도 내세우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국제적인 딥 스테이트의 일원으로 자국 문화와 민족을 말살하기 위해 이민자들을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메르켈 정부로부터 독일을 구해줄 구세주”라는 황당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 실제로 시위를 벌이던 일부 극우 시위대는 미 대사관으로 몰려가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게 해달라고 요구하는 해프닝도 벌였다.
 
코로나 사태를 틈탄 극우파들의 준동은 독일뿐 아니라 유럽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다. 지난 5일 이탈리아 로마에서는 마스크 착용과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시위가 열렸다. AP통신 등은 “극우 정당인 포르차 누오바와 백신 반대론자 등 1000명 이상이 모였다”고 전했다. 이들은 “정부가 방역을 핑계로 독재를 감행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을 강요하지 말고 개인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외쳤다.
 
같은 날 크로아티아와 스위스에서도 코로나 방역 대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렸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는 3000여 명의 시위대가 “자유는 우리의 힘”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정부 방역 정책에 항의했다. 스위스에서도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정부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일각에선 큐어넌의 급속한 창궐에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가 큐어넌이 사용하는 용어를 쓰고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흘려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 식품의약국(FDA) 내의 딥 스테이트 세력이 백신과 치료제를 테스트하기 위한 임상시험 대상자 확보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FDA가 자신의 재선을 원치 않아 코로나 백신 개발을 일부러 지연시키고 있다는 주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큐어넌은 나라를 사랑하는 집단”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는 미국을 구할 영웅으로 자신을 치켜세운 큐어넌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FDA 측은 즉각 이 같은 의혹을 일축했고,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대통령으로서 매우 위험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딥 스테이트가 존재한다는 큐어넌의 주장은 상식을 가진 정상인으로선 받아들이기 어렵다. 하지만 최근의 코로나 사태처럼 사회적 불안이 가중되는 상황에서는 비과학적 신념을 바탕으로 하는 선전 선동에 현혹되기 쉬운 것 또한 사실이다. 사회 불안과 신뢰 부재가 허황된 믿음으로 이어지는 셈이다. 이를 노리는 정치 세력들이 존재하는 한 음모론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