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흐리고 선선한 주말…강원 영동에는 강한 비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들꽃마루에 노랑 코스모스가 피어있다. 연합뉴스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들꽃마루에 노랑 코스모스가 피어있다. 연합뉴스

주말 동안 대체로 흐리고 한낮에도 최고 28도에 머무는 등 선선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강원 영동 지역에는 동풍의 영향을 강한 비와 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토요일-전국 곳곳 비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토요일인 12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고, 서울, 경기도와 충청도, 전라도는 새벽까지, 경남과 제주도는 아침까지 비가 내리겠다. 경북 동해안은 오후까지, 강원도는 밤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한편, 경북 내륙에도 새벽부터 아침 사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특히, 강원 영동에는 찬 공기를 동반한 초속 10m 이상의 동풍이 불면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11일부터 12일까지 예상강수량은 강원 영동이 30~80㎜(많은 곳 강원 북부 산지 100㎜ 이상), 전남 남해안, 경북 동해안, 경남 해안, 제주도는 10~60㎜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전라도(남해안 제외), 경남내륙은 5~3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6~21도, 낮 최고기온은 20~28도로 비교적 선선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 수준으로 청정하겠다.
 

일요일-흐리고 선선해요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일요일인 13일 오전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오후에는 구름이 많겠다. 강원 영동은 낮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전라 내륙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에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2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면서 다소 선선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20도, 낮 최고기온은 21~26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원 영동은 동풍이 유입되면서 낮 기온도 20도 안팎으로 낮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