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달새 1억" 하남 미친 전셋값...김현미 "몇개월 있으면 안정"

내년 7월부터 2022년까지 경기도 하남 교산지구 등 3기 신도시와 과천지구, 서울 용산 정비창 부지 등 수도권 주요 공공택지에서 공공분양 아파트 6만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이 진행된다. 사진은 내년 11~12월 1100가구, 2022년 2500가구 규모로 사전청약에 들어가는 경기도 하남시 교산지구 일대 모습. 연합뉴스.

내년 7월부터 2022년까지 경기도 하남 교산지구 등 3기 신도시와 과천지구, 서울 용산 정비창 부지 등 수도권 주요 공공택지에서 공공분양 아파트 6만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이 진행된다. 사진은 내년 11~12월 1100가구, 2022년 2500가구 규모로 사전청약에 들어가는 경기도 하남시 교산지구 일대 모습. 연합뉴스.

 
임대차시장의 ‘매물 품귀’ 현상으로 수도권의 전셋값 강세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서울뿐 아니라 경기도 전셋값도 눈에 띄게 오르고 있다.

매물 부족으로 경기도 전셋값 상승세
하남, 고양 등 3기 신도시 오름세 주도
성남 중대형 단지 전셋값 15억원 등장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11일 기준 경기ㆍ인천 아파트의 전셋값 상승률은 0.09%로 전주(0.08%)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3기 신도시에 포함된 하남시(0.18%)를 비롯해 고양(0.15%), 남양주(0.14%) 등이 상승 흐름을 주도하는 모습이다. 임병철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최근 경기도는 가을 이사철 수요와 3기 신도시 청약을 노리는 예비 청약자가 몰리면서 전셋값 상승 압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은 지난달 말 2억7654만원으로 연초(2억6380만원)대비 1274만원 올랐다. 경기도에서 전셋값이 가장 비싼 곳은 과천시다.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6억7019만원으로 서울(5억1113만원)보다 1억5906만원 더 비싸다. 뒤를 이어 성남시(5억386만원), 하남시(4억4423만원), 의왕ㆍ안양시(3억4885만원) 순으로 전셋값이 높았다.  
 
경기도 아파트 전셋값 비싼 곳은.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경기도 아파트 전셋값 비싼 곳은.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경기도 31개 시ㆍ군 가운데 지난달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하남시다. 한 달 사이 평균 전셋값이 1701만원(4%) 뛰었다. 특히 지하철 역세권 단지나 3기 신도시 예정지 인근 아파트는 전셋값이 급등하고 전세 매물은 자취를 감추고 있다.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한솔리치빌3단지 84㎡는 지난 9일 전세 보증금 4억5000만원(19층)에 거래됐다. 7월 초 같은 크기 단지가 3억3000만원(2층)에 계약된 것과 비교하면 1억2000만원 올랐다. 인근 공인중개업체 관계자는 “현재 84㎡ 전셋값은 5억2000만원으로 또 올랐다”며 “워낙 매물이 없다 보니 (집주인이) 부르는 게 값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3기 신도시 사전 청약을 앞두고 거주의무 요건을 채우기 위해 이사하려는 사람도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성남시 분당구는 전셋값이 10억원을 넘는 중대형 단지가 늘고 있다.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판교푸르지오그랑블 전용 139㎡는 지난달 21일 보증금 15억원(9층)에 계약됐다. 같은 크기가 두 달 전 13억원(14층)에 거래됐던 것보다 2억원 상승했다.
 
김연화 IBK기업은행 부동산팀장은 “임대차3법 등 각종 규제로 전세 물량은 주는데 수요는 늘어 임대인 우위 시장”이라며 “수도권 전셋값 오름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다른 전망을 했다. 그는 “1989년 임대차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늘렸을 때도 4~5개월 정도 임대 가격이 상승하는 등 시장 혼란이 있었다”며 “전세 시장이 지금은 불안하지만 몇 개월 있으면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세 품귀 현상에 대해서도 김 장관은 “(전세) 거래량이 주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얘기”라며 “계약갱신청구권제가 도입되면 집을 내놓는 사람도, 이사하는 사람도 절대량이 줄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