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해경 "통영 매물도 해상서 60명 탄 선박 화재…전원 구조"

11일 오전 3시 51분께 경남 통영시 매물도 남쪽 57.412㎞(31해리) 해상에서 승선원 60명이 타고 있는 6239t급 광케이블 부설선 A호에 불이 났다. 사진은 화재가 난 광케이블 부설선. 사진 통영 해경

11일 오전 3시 51분께 경남 통영시 매물도 남쪽 57.412㎞(31해리) 해상에서 승선원 60명이 타고 있는 6239t급 광케이블 부설선 A호에 불이 났다. 사진은 화재가 난 광케이블 부설선. 사진 통영 해경

경남 통영시 해상에서 작업 중이던 광케이블 부설선 1척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선박에 탑승했던 60명 전원은 현재 모두 무사히 구조된 상태다.  
 
11일 통영 해양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51분께 경남 통영시 매물도 남쪽 57.412㎞(31해리) 해상에서 6239t급 광케이블 부설선(특수목적선) A호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통영 연안 해상교통관제센터(VTS)에 접수됐다. 당시 A호에는 한국인 49명, 베트남 국적 10명, 이탈리아 국적 1명 등 총 60명이 탑승해 있었다.  
 
화재가 발생하자 이들은 이날 오전 4시 5분부터 인근 수백m에서 함께 작업하던 92t급 예인 선박 B호로 신속히 이동했다. 대피 12분만인 이날 4시 27분께 배에 탄 60명 모두 무사히 B호로 안전하게 대피했다.
 
해경은 구조자 60명 중 2명이 연기를 흡입해 메스꺼움을 호소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통영 연안 해상교통관제센터를 거쳐 구조 요청을 받은 통영해경은 경비함 1501함, 1006함, 방제11호, 경비정 P-86정, P-101정, P-27정, 욕지출장 연안구조정 등 7척을 사고 해역에 급파해 구조 활동을 펼쳤다.  
 
해경 관계자는 “승선원 전원이 인근 선박으로 옮겨 타면서 인명피해는 없다”며 “현재는 화재 발생 선박 진화 중”이라고 밝혔다.  
 
해경은 A호 기관실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화재 선박에는 벙커C유 234t, 윤활유 2000ℓ 등이 적재돼 있어 해경은 기름 유출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화재 당시 해상에서 함께 케이블 작업을 하고 있던 예인선이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해 신속히 구조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화재 진화를 마무리한 뒤 승선원을 대상으로 화재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사고 해역. 구글지도 캡처

사고 해역. 구글지도 캡처

11일 오전 경남 통영시 매물도 남쪽 57.412㎞(31해리) 해상에서 6239t급 광케이블 부설선 A호에서 불이나 통영해경, 소방 등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 통영 해경

11일 오전 경남 통영시 매물도 남쪽 57.412㎞(31해리) 해상에서 6239t급 광케이블 부설선 A호에서 불이나 통영해경, 소방 등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 통영 해경

11일 오전 경남 통영시 매물도 남쪽 57.412㎞(31해리) 해상에서 6239t급 광케이블 부설선 A호에서 불이나 통영해경 1501함정 등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사진 통영 해경

11일 오전 경남 통영시 매물도 남쪽 57.412㎞(31해리) 해상에서 6239t급 광케이블 부설선 A호에서 불이나 통영해경 1501함정 등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사진 통영 해경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