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여자축구 국가대표 선수, 자국 남자 프로팀서 뛰게 돼

2011년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우승 멤버인 일본 축구 국가대표 출신 나가사토 유키(33)가 자국 남자팀에서 뛰게 됐다.  
 
나가사토 유키 [하야부사 일레븐 홈페이지 캡처]

나가사토 유키 [하야부사 일레븐 홈페이지 캡처]

일본 가나가와 지역 2부 리그 남자팀 하야부사 일레븐은 10일 홈페이지에 "나가사토가 하야부사에 합류했다. 그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해 달라"고 발표했다.  
 
나가사토의 현 소속팀인 미국여자슈퍼리그(NWSL) 시카고 레드스타스도 "나가사토가 하야부사에서 임대로 뛴다"며 "일본 남자 구단에서 뛰는 첫 여성 프로 선수가 될 것"이라 밝혔다.  
 
나가사토는 2021년 NWSL 프리 시즌 일정에 맞춰 시카고로 복귀할 예정이다.  
 
17세이던 2004년부터 국가대표로 활약한 나가사토는 2016년까지 132경기에 출전해 58골 기록을 세웠다.  
 
FIFA 여자 월드컵에는 2007년부터 출전했고 특히 2011년 일본 사상 첫 여자 월드컵 우승과 2015년 준우승 당시 크게 활약했다.  
 
현재 미국 NWSL 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이 축소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선수들이 경기에 뛸 기회를 얻기 위해 다른 리그로 이동하는 상황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