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호중,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 시작.."열심히 하겠다"

가수 김호중이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위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청으로 들어서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당초 지난 6월 입대 예정이었던 김호중은 입영을 연기하고 병역판정검사 재검을 받았다. 재검에서 불안정성 대관절로 4급 판정을 받아 10일부터 서초구 산하 복지시설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를 시작한다. 또한 군 규정에 따라 복무 시작 후 1년 이내에 훈련을 받는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10/

가수 김호중이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위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청으로 들어서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당초 지난 6월 입대 예정이었던 김호중은 입영을 연기하고 병역판정검사 재검을 받았다. 재검에서 불안정성 대관절로 4급 판정을 받아 10일부터 서초구 산하 복지시설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를 시작한다. 또한 군 규정에 따라 복무 시작 후 1년 이내에 훈련을 받는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10/

가수 김호중이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를 시작했다.
 
김호중은 10일 서울 서초구청에 출근해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시작했다. 이날 팬들의 인사 속에 출근한 김호중은 "성실히 복무 잘 하고 건강하게 잘 다녀오겠다.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김호중은 신체검사에서 불안정성 대관절, 신경증적 장애, 비폐색 등의 이유로 4급을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당분간의 공백으로 아쉬워할 팬들을 위해 김호중은 다양한 노래를 발표했다. 최근 발표한 첫 번째 정규 앨범 '우리家'는 앨범 판매량 40만 장을 돌파했다. 이날 오후 6시엔 스페셜 트랙 '살았소'를 공개할 예정이다. '살았소'는 첫 정규앨범 '우리家'에 포함되지 않은 스페셜 트랙으로, 김호중을 노래할 수 있고 버틸 수 있게 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았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