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코로나 치명적' 알고 있었다"…녹취록 공개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내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오기 이미 몇 주 전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독감 보다 훨씬 더 치명적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이를 경시 했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다음주 출간될 예정인 언론인 밥 우드워드의 신간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주고 받았던 친서 내용도 일부 언급됐습니다. 워싱턴을 연결합니다.



임종주 특파원, 코로나19의 위험을 알면서도 경시했다는 이번 폭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또 하나의 악재가 될 수도 있겠군요.



[기자]



CNN과 워싱턴포스트는 다음주 나올 예정인 언론인 밥 우드워드의 책 '격노'에 담긴 일부 내용을 입수했다며, 녹취와 함께 공개했습니다.



그 중 지난 2월 7일 진행됐다는 인터뷰를 보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의 치명적 위험을 인식하고 있었다는 답변을 내놓습니다.



미국 내 첫 코로나 사망자가 나오기 3주전 입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지난 2월 7일) : 그것(코로나19 바이러스)은 지독한 독감보다 더 치명적입니다. (치명률이)5%예요. 5% 대 1%, 알겠죠? 치명적인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 달 뒤 인터뷰에선 바이러스가 사라질 것이고, 상황도 좋아질 것이라며 고의적으로 경시했음을 인정하는 듯한 답변도 내놓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지난 3월 19일) : 나는 그것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싶었어요. 지금도 그렇게 하고 싶어요. 공황 상태를 만들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주고 받은 친서는 몇 통이나 확보했다는 겁니까?



[기자]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주고 받은 친서 27통을 확보했고, 그중 25통은 공개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CNN은 2통의 사본을 입수했다며,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면서 각하라는 존칭을 썼고 두 사람의 우정을 강조하는 꽃다운 언어로 채워져 있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오늘(10일) 폭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 혹시 나왔는지도 궁금합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공황상태를 만드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며 보도 내용을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도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대처를 잘했고, 그것은 놀라운 일이었다며 자화자찬해오던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가 일을 안 했으면 수백만 명이 죽었을 것입니다. 우리는 나라를 빨리 (중국과) 차단했습니다. 그것도 아주 빨리, 효과적으로요.]



[앵커]



자, 그리고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국민들을 배신했다며 맹공을 퍼부었죠?



[기자]



바이든 후보는 미시간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가 얼마나 치명적인지 알면서도 미국 국민을 속였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 트럼프 대통령은 정보를 갖고 있었고 얼마나 위험한지 알고 있었습니다. 치명적인 질병이 나라를 휩쓰는 동안 고의로 직무를 방기했고 그것은 미국민의 생사에 대한 배신입니다.]



[앵커]



이 같은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노벨 평화상 후보로 다시 추천된 데 대해 한껏 고무된 모습을 보였다구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노르웨이 의원이 자신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했다는 보도를 잇따라 트윗에 올리고, 또 이에 대해 감사하다는 뜻을 표했습니다.



앞서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간 평화 협약 체결에 기여했다며 노벨 평화상 수상을 주장해왔고, 트럼프 대통령도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습니다.



[앵커]



끝으로 한 가지만 더 살펴보죠. 미군 중부 사령부가 이라크 주둔 미군도 감축하겠다고 발표했어요.



[기자]



미군 중부사령부는 이라크 주둔 미군 5천 200명을 3천명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주둔 미군 감축과 아프간 미군 추가 감축 계획에 이은 조치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를 앞두고 지지층 결집을 위해 미군 철수 공약을 이행하는 차원으로 해석됩니다.



주한미군과 직접 관련은 없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전략과 맞물린 것으로 보여 여파가 주목되는 사안입니다.

JTBC 핫클릭

트럼프 누나도 비난 가세…"대리시험으로 대학 입학" "전사자는 패배자" 트럼프 발언 보도…대선 앞두고 파장 미국도 코로나 백신 패스트트랙?…"3상시험 전 승인 준비" 트럼프 "내 재선 막으려 백신 지연" 음모론…승인 압박 한국 코로나 통계 불신? 미 주지사가 본 트럼프 '엉뚱 발언'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