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의 맛' 박은영♥김형우, 유산 아픔 딛고 "임신 17주차"

'아내의 맛'

'아내의 맛'

'아내의 맛' 박은영, 김형우 부부가 임신 소식을 전해 축하를 받았다. 유산의 아픔을 이겨내고 다시금 임신에 성공, 5개월 차에 접어든 상태였다.  

 
8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14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8.4%를 기록하며 화요일 예능 1위를 유지했다.  
 
이날 알콩달콩한 신혼 분위기를 뿜어내며 아침식사를 준비하는 박은영, 김형우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은영이 갑자기 달걀 냄새가 너무 역하다며 소파에 눕자 김형우는 걱정했고, 김형우의 제안으로 산부인과를 찾았다.  
 
박은영은 "오늘 기준으로 17주 됐다"며 임신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공개를 쉽게 못 했던 게 지난 1월에 유산을 했었다"고 아픈 사연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아기의 태명은 '엉또'였다. 제주도 엉또 폭포를 보러 갔을 때 아기가 생겼다는 비하인드를 전했다.  
 
산부인과에 도착한 박은영, 김형우 부부는 초음파 검사를 시작했고 완전한 모습을 갖춘 엉또를 보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더불어 산부인과 의사에게 끊임없이 질문 폭격을 날리며 예비 엄마, 아빠의 설렘을 전해 뭉클한 공감을 안겼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본격적인 배우의 길로 나서기 위해 배우 프로필 촬영에 나섰다. 두 사람은 기생과 마당쇠로 변신한 데 이어 홍현희가 제이쓴을 향해 절절한 사랑을 갈구하는 상황을 그려내 웃음을 더했다. 홍현희는 드라마 카메오로 발탁, 배우 김사랑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맛깔스러운 연기를 보여줬다.  
 
이필모, 서수연 부부는 코로나19 안내 문자로 외출을 포기했다. 집에 에어바운스를 설치해 담호를 위한 '담호랜드'를 열었다. 담호가 즐거워하는 모습에 부부도 웃었다. 특별 이벤트가 있었다. 서수연이 담호와 함께 인간 화환이 되어 나타나 이필모에게 황금 카네이션을 건넸다. 진심을 담은 편지를 읽어 내려갔고 함께 눈물을 흘렸다.  
 
나태주, 정동원, 임도형은 '태주여름학교 2탄'을 선보였다. 물놀이를 마친 세 사람은 저녁 준비에 돌입했고 1인 1스테이크를 준비한 나태주에게 정동원과 임도형은 환호성을 보냈다. 세 사람은 얼굴만 한 고기를 하나씩 들고 뜯었다. 나태주는 다음 수업으로 구전동화를 다른 시각과 관점에서 이야기하는 토론인 '지(智) CLASS'를 준비했다. 이는 공포특집으로 발전됐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