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음 창업자 이재웅의 일침 "윤영찬만큼이나 카카오 무책임"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네이버 부사장 출신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 핸드폰을 하고 있다. 뉴스1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네이버 부사장 출신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 핸드폰을 하고 있다. 뉴스1

 
포털 다음(daum)을 창업한 이재웅 전 쏘카 대표가 이른바 '포털 압박 문자'를 보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뉴스편집은 인공지능(AI)이 하고 있다"고 대응한 카카오를 모두 비판했다. 카카오는 지난 2014년 다음을 인수합병했다. 
 
이 전 대표는 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의원이 마음에 안 드는 뉴스가 메인에 올라왔다고 바로 포털 담당자를 불러 강력히 항의하는 것은 문제"라며 "자기에게 유리한 뉴스만 보도되도록 압력을 넣는 건 국회의원이 해선 안될 일이기도 하거니와 포털이 발표했듯 뉴스편집은 AI가 전담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하지만 과연 뉴스편집을 AI가 전담하면 뉴스의 중립성은 괜찮은 것이냐. (중략) 포털의 'AI가 했으니까 우린 중립적이다'라는 이야기도 윤 의원의 항의만큼이나 무책임한 답변"이라고 지적했다.
 
포털 다음의 창업자 이재웅 전 쏘카 대표가 윤영찬 의원과 포털 다음을 모두 비판했다. [사진 이재웅 페이스북 캡처]

포털 다음의 창업자 이재웅 전 쏘카 대표가 윤영찬 의원과 포털 다음을 모두 비판했다. [사진 이재웅 페이스북 캡처]

 
앞서 윤영찬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 도중 주호영 국민의힘(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연설이 다음 메인에 올라온 것을 두고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 주세요.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 하세(요)"라고 누군가에게 메시지를 보내려던 장면이 포착돼 논란을 빚었다.
 
이에 다음을 운영하는 카카오는 "뉴스 편집은 AI가 한다. 사람이 (특정 기사를) 넣고 빼는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재웅 전 대표가 지적한 'AI가 중립적이냐'는 문제는 AI 학계와 산업계에서 논쟁적인 주제다. AI 설계자와 기존 데이터의 편향을 AI가 그대로 이어받을 수 있다는 논란이다. 이 전 대표는 "AI는 가치중립적이지 않다. 시스템을 설계하는 사람의 생각이 반영될 수 밖에 없다"면서 "(AI가 중립적이라고 얘기하려면) AI가 차별하지 않는지, 정치적으로 중립적인지 판단하기 위한 감사 시스템이 필요하다. 어떤 가치판단을 (하고) 어떻게 뉴스편집을 하도록 설계된 AI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웅 페이스북 전문
국회의원이 마음에 안 드는 뉴스가 메인에 올라왔다고 바로 포털 담당자를 불러서 강력히 항의하는 것은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포털을 자기에게 유리한 뉴스만 보도되도록 압력을 넣는 것은 국회의원이 해서는 안될 일이기도 하거니와 포털이 발표했듯이 뉴스편집은 AI 가 전담하거든요. 하지만 과연 뉴스편집을 AI가 전담하면 뉴스의 중립성은 괜찮은 걸까요?
 
많은 사람들이 AI는 가치중립적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규칙 기반의 AI는 그 시스템을 설계하는 사람의 생각이 반영될 수 밖에 없습니다. 예를 들어서 AI 시스템이 채용면접을 한다고 해보죠. 규칙기반의 AI는 그것을 설계한 사람이 학점에 비중 0.1 웃는 외모에 비중 0.2 수능성적에 비중 0.3 동아리 리더십 경력에 비중 0.2를 두겠다고 결정하면 그것에 맞춰서 계산해서 점수를 냅니다. 중립적이고 차별이 없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요? 학습기반의 AI는 어떨까요? 학습기반의 AI 시스템이 전 사원의 데이터를 분석해서 회사가 원하는 인재상을 학습했다고 합시다. 만약 그 회사가 우연히 남자가 70%였고 우연히 X대를 졸업한 사람이 50%였다고 하면 그 인공지능 시스템이 학습해서 점수를 높게 줄 신입사원 후보자는 X대를 졸업한 남자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극단적인 예처럼 보이고 그렇게 단순하게 AI시스템을 설계하거나 학습시키지는 않지만,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은 인공지능은 우리가 설계한대로 혹은 우리의 현상을 반영해서 판단할 가능성이 높지 AI라고 해서 가치중립적으로 판단하지 않는다는 거죠. 그래서 AI시스템이 차별하지 않는지 정치적으로 중립적인지 판단하기 위한 감사 시스템이 필요합니다. 어떻게 그런 판단을 했는지 들여다보고 분석해보지 않고 AI시스템이니까 중립적이라고 답하는 것은 잘못된 이야기입니다. 윤의원의 문제 제기에 대한 포털의 “AI가 했으니까 우리는 중립적이다”라는 이야기도 윤의원의 항의만큼이나 무책임한 답변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가치판단을 가지고 어떻게 뉴스편집을 하도록 설계된 AI인지를 밝혀야 합니다.
 
뉴스편집 AI는 물론, 대출심사 AI, 채용면접 AI, 입학심사 AI, 자율주행 AI등 사람을 평가하거나 사람의 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는 그 시스템이 우리 사회의 문화나 윤리를 잘 반영하는가 분석하고 감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아니면 우리도 알지 못하는 편향이나 차별을 기계에 의해서 강요받고도 책임을 묻지 못하는 슬픈 상황이 올 수도 있으니까요.

관련기사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