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페이 해외인증 결제” 소비자원 사칭 스미싱 주의보

문자메시지 발신번호인 ‘1670-2108’ 및 ‘02-859-0108’로 전화를 걸면 이와 같은 멘트가 나온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문자메시지 발신번호인 ‘1670-2108’ 및 ‘02-859-0108’로 전화를 걸면 이와 같은 멘트가 나온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이 8일 스미싱 관련 소비자 피해예방주의보를 발령했다. 최근 소비자원을 사칭한 사기성 문자메시지(SMS)를 받았다는 신고가 급증하면서다. 지난 7일 하루만 소비자원 대표번호와 1372 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한 소비자 문의 전화만 100여건이 접수됐다.
 
소비자에게 “구글페이 등을 통해 제품 구입 및 특정 금액이 결제되었으니 기관 전화번호로 문의 바란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이를 받은 소비자가 해당 번호로 전화를 걸면 개인정보와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수법이다.  
 
소비자 A씨는 “구글페이 해외인증 268,000원, US $419가 결제되었음”(발신번호:1670-2108)이라는 문자메시지를 받고 해당 번호로 전화를 걸었더니 1372 소비자상담센터처럼 동일한 ARS 멘트가 나와 대책이 필요하다며 소비자원 측에 민원을 제기했다. 다른 소비자 B씨도 같은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받고 발신번호로 전화하니 상대측이 자신의 정보를 모두 알고 있어 놀랐다.  
 
또 다른 소비자 C씨가 받은 문자메시지의 발신번호(02-859-0108)는 A씨나 C씨와는 달랐지만, 내용은 비슷했다. “구글페이로 419달러가 결제됐다”며 “구매내역이 없는 경우 한국소비자원 1670-2108로 문의 바란다”는 내용이다.  
 
소비자원은 “(소비자원이) 개인 거래나 결제와 관련해 문자메시지를 소비자에게 보내는 일은 전혀 없으므로 이와 같은 사기성 문자메시지 수신 등 스미싱이 의심될 경우 기재된 전화번호로 연락해서는 안 된다”며 “링크된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