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밥에 추석 선물까지…유통가, 구독 서비스 열풍

롯데푸드 ‘이.달.먹(이 달엔 뭐 먹지)’ 구독 서비스 홍보 포스터. 롯데푸드 제공

롯데푸드 ‘이.달.먹(이 달엔 뭐 먹지)’ 구독 서비스 홍보 포스터. 롯데푸드 제공

유통 업계에 '구독 서비스' 열풍이 거세다. 구독 서비스는 구독료 형태의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정기적으로 원하는 상품을 받는 것을 말한다. 영화나 음원, 도서 등 문화 콘텐트가 주요 상품이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식음료 등으로 서비스 품목이 다양해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구독 경제 인기

 
롯데푸드는 공식 온라인몰 ‘롯데푸드몰’에서 ‘이.달.먹(이 달엔 뭐 먹지)’ 구독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달.먹은 매달 3만원 상당의 롯데푸드 제품을 1만원도 채 되지 않는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는 구독 서비스다. 신청자는 매달 신제품과 인기 제품이 담긴 박스를 택배로 받아볼 수 있다. 
 
구독 희망자는 롯데푸드 온라인몰 '롯데푸드몰'에서 신청하면 된다. 모집 인원은 선착순 100명이며, 제품은 매달 넷째 주 수요일에 배송된다.

 
뚜레쥬르 월간 구독 서비스

뚜레쥬르 월간 구독 서비스

앞서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베이커리 뚜레쥬르는 이달부터 커피 월간 구독 서비스를 직영점에서 가맹점으로 확대했다. 뚜레쥬르는 지난 7월 식빵·모닝세트·커피를 정가 대비 절반 이상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월간 구독 서비스를 시작했다. 소비자 분석 결과 70% 이상이 커피를 택했다. 고객이 매장을 방문하면서 추가 제품을 구매하는 긍정적인 효과도 얻었다.
 
SPC가 운영하는 파리바게뜨도 지난 7월 커피&샌드위치 세트를 한 달 동안 매일 제공하는 '월간 구독 서비스'를 선보인 이후 가맹점으로 서비스 영역을 넓히고 있다. 
 
백화점들은 추석을 맞아 꽃과 과일 등을 일정 기간에 걸쳐 나눠 받을 수 있는 구독권을 선물로 내놨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추석 선물세트 본 판매 기간(9월 14~29일) 제철 과일 3~5종을 한 달간 매주 집 앞에 배송해주는 과일 정기 구독권을 추석 선물로 선보였다. 선착순 30명에 한해 구매할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은 같은 기간 꽃 브랜드 '제인패커' 매장에서 선착순 100명에게 꽃 정기 배송 서비스를 신청받는다. 수도권 배송지에 대해 10월부터 12월까지 공기정화 관엽식물, 생화, 난식물 중 하나를 매달 받아볼 수 있는 명절 선물이다.
 
롯데백화점도 추석을 맞아 선물을 일정 횟수에 걸쳐 나눠 받을 수 있는 '선물세트 정기 구독권'을 팔고 있다. 구독권은 한우 세트 2종과 청과세트 1종으로 구성돼 있다. 구독권을 선물 받은 사람은 인근 롯데백화점에서 정육은 4회, 청과는 2회로 나눠 받을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1~3인 가족이 늘어나면서 상대적으로 대용량인 정육이나 과일 선물을 유통기한 내에 다 먹는 것이 어려운 경우가 많아졌다"며 "구독경제 시스템을 도입하면 필요할 때 나눠 받아 신선한 상태로 다 먹을 수 있고, 기업 입장에서도 명절 배송 대란을 피할 수 있어 윈-윈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