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빌보드 핫 1위에 WHO 사무총장 극찬까지…싱글벙글 기업들

글로벌 스포츠 의류 브랜드 휠라가 공개한 BTS의 올 가을 신상 화보.

글로벌 스포츠 의류 브랜드 휠라가 공개한 BTS의 올 가을 신상 화보.

방탄소년단(BTS)이 글로벌 음악계는 물론이고 사회·경제 분야에 시원한 '다이너마이트'를 터뜨리고 있다. 압도적인 음악과 퍼포먼스로 빌보드 차트를 점령한 데 이어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감사 인사를 전할 정도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지구촌에 귀감이 되고 있다. 덕분에 BTS를 모델로 기용한 스포츠 의류 회사 휠라와 폰 제조사 삼성전자, 안마의자 기업 바디프랜드 등 국내 기업들이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수십 억원에 달하는 모델료를 뛰어넘는 맹활약을 펼치고 있어서다.  

문화?경제?사회 전반 영향력…수십억 모델료 뛰어 넘는 활약

 
몸값이 아깝지 않다…싱글벙글 웃는 기업  

 
"더할 나위 없이 자랑스럽다."
 
휠라코리아 관계자는 지난 7일 일간스포츠와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내로라하는 글로벌 톱스타도 어렵다는 빌보드 차트 석권을 이뤄냈기 때문이다. 휠라는 BTS 효과를 가장 톡톡히 보는 기업 중 한 곳으로 꼽힌다. BTS를 모델로 기용한 뒤 관련 제품 매출이 크게 올랐거니와 그에 못지않게 브랜드 이미지 또한 빛나고 있다.  
 
휠라는 지난해 10월 BTS를 글로벌 모델로 선정했다. 당시만 해도 업계 전반에서는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함께 나왔다. BTS로 인해 브랜드를 널리 알릴 수는 있겠지만, 높은 몸값 탓에 자칫 '양날의 칼'이 될 수도 있어서다. 하지만 BTS가 빌보드 '핫100' 1위에 오르면서 우려의 시선이 한꺼번에 걷혔다.
 
글로벌 전역에 포진한 BTS 팬들이 휠라에 주목한다. BTS와 함께 한 새로운 화보가 공개될 때마다 SNS가 '좋아요'로 도배되고, 관련 제품이 순식간에 동나는 건 이제 예삿일이다. 온라인몰 매출 상위권 품목은 대부분이 BTS가 착용했던 제품들이다.    
 
휠라는 더는 BTS를 단순한 매출 '숫자'로만 보지 않는다. 회사 관계자는 "SNS에 BTS의 화보나 관련 글을 올릴 때마다 '좋아요' 등의 숫자가 늘 최고치에 도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문을 연 트위터 계정은 순식간에 수많은 팔로워가 생길 정도로 팬 파워를 실감한다"며 "BTS 덕분에 매출 증대를 넘어 브랜드의 글로벌 인지도 제고도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BTS 멤버들이 출연한 바디프랜드 광고 컷

BTS 멤버들이 출연한 바디프랜드 광고 컷

안마의자 브랜드 바디프랜드도 BTS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BTS는 10~20대 말고도 구매력이 높은 30~40 팬층이 상당히 두껍다. 중장년층들도 BTS의 명성을 알고 있는 경우가 많아 BTS만으로도 전 세대를 아우르는 힘을 얻게 됐다는 설명이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BTS의 공식팬 플랫폼 위버스 가입자가 약 400만명에 달한다. 10~40대까지 고른 팬층을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50~70대도 BTS의 국위선양을 잘 알고 있다"며 "BTS를 모델로 쓴다는 것은 그 자체로 프리미엄 이미지를 준다"고 했다. 바디프랜드는 BTS가 모델로 나선 광고가 본격화한 지난 5월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8% 늘어나기도 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1일 공식 SNS에 공개한 갤럭시 Z폴드2 톰브라운 에디션을 들고 있는 뷔.

삼성전자가 지난 1일 공식 SNS에 공개한 갤럭시 Z폴드2 톰브라운 에디션을 들고 있는 뷔.

삼성전자도 BTS만 보면 흐뭇하다. BTS가 갤럭시 제품를 들고 있는 사진이 공개할 때마다 '아미'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BTS 멤버인 뷔가 지난달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갤럭시Z 폴드2'를 들고 있는 셀카 2장을 게시했을 때는 1시간 29분 만에 100만 좋아요를 기록했고, 전 세계 아티스트 중 가장 빠른 9시간 52분 만에 200만 좋아요를 달성했다. 
 
비싼 만큼 값어치를 한다.  
 
BTS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특A급 이상의 모델로 분류된다. 업계 관계자는 "BTS 모델료를 공개하면 계약 해지 사유가 된다고 안다. 소문에는 각 멤버당 10억원 대의 훨씬 웃도는 모델료가 책정돼 있다고 들었다"며 "과거에는 BTS와 모델 계약을 하는 것을 두고 '승자의 저주'를 우려하기도 했지만, 이번 빌보드 차트 점령으로 이런 우려도 사라졌다"고 말했다.      
 
.

.

 
빅히트 상장 소식에 주식 업계 들썩   
 
BTS는 사회·경제 분야에서도 화젯거리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난 4일 개인 SNS에 BTS 지민과 제이홉이 마스크를 쓰고 기자간담회를 하는 영상을 올렸다. 당시 지민은 "코로나19가 종식되기 위해 모든 사람이 책임감을 가지고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BTS의 빌보드 차트 1위를 축하하면서 "지민의 말처럼 함께일 때 이 전염병을 끝낼 수 있다"며 "마스크 착용을 상기시켜주고 롤모델이 되어주는 BTS와 팬클럽 아미, 빌보드 핫100 1위 아티스트를 따르자"고 했다.  
 
BTS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이달 말 기업공개(IPO)를 앞둔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내달 초 상장을 준비 중인 빅히트의 공모가격은 주당 10만원에서 13만5000원 선이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빅히트의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최대 4조8000억원으로 지난 6월 예상한 기업가치 3조5000억원을 1조원 이상 초과했다"며 "빅히트 상반기 실적이 예상을 크게 뛰어넘은 덕분이다"고 말했다.  
 
공모가가 희망 범위 상단인 13만5000원으로 결정될 경우 최대 주주인 방시혁 빅히트 대표의 지분가치는 1조6709억원에 이른다. 이는 현재 연예인 주식 부자 1·2위인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창업자(2566억원)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창업자(1707억원) 외에도 연예인 주식 부자 7명 전체 주식 재산(7100억원)의 약 2.4배에 달한다. 
 
업계 관계자는 "BTS가 전 세계 음악과 문화를 장악하며 국내 기업과 경제 시장까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BTS를 원하는 국내 기업도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