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DI “경기 다시 위축될 가능성”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경기 위축 가능성을 다시 꺼냈다.
 

거리두기 2단계로 소비 급감
긍정전망 한 달 만에 뒷걸음질

KDI는 7일 발표한 ‘9월 경제 동향’에서 “코로나19가 재차 확산하며 경기가 다시 위축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앞서 KDI는 코로나19가 본격 유행한 지난 3월부터 5개월 연속 ‘경기 위축’을 언급했다. 그러다 지난 8월에는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축소하면서 경기 부진이 다소 완화했다”며 긍정 평가로 돌아섰다. 하지만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경기 판단이 한 달 만에 180도 돌아선 것이다.
 
KDI가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내수 부진이다. 특히 코로나19 속에 우리 경제를 뒤받쳤던 소비가 최근 심상치 않다. 신용카드 매출액 증가율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올린 8월 중순 이후(8월 19~30일) -12.1%를 기록했다.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처음 시행했던 지난 5월 이전 수준(2월 19일~5월 5일, -14.2%)으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소비가 본격적인 타격을 받은 것이다. 1차 재난지원금 약발이 다한 것도 한몫했다. 소매판매액은 7월에 전년 동월 대비 0.5% 증가에 그쳤다. 6월(6.3%)에 비해 증가세가 확 꺾인 것이다. 기대를 걸었던 수출 정상화는 아직 갈 길이 멀다. 미국과 유럽은 물론 남미와 인도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8월 일평균 수출액 감소 폭은 전달보다 줄어들었으나(-7.1%→-3.8%) 회복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