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대생협 “의사시험 계속 거부” 전공의 오늘 복귀도 불투명

보건복지부는 지난 4일 의사 국가고시 재신청 마감 시한을 6일 자정까지 연장했다. 재신청 마감날인 6일 오전 서울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별관에 원서 접수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다. [뉴시스]

보건복지부는 지난 4일 의사 국가고시 재신청 마감 시한을 6일 자정까지 연장했다. 재신청 마감날인 6일 오전 서울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별관에 원서 접수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다. [뉴시스]

의대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계속 거부하기로 해 ‘의사 파업 사태’의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 의대생의 이런 움직임에 영향을 받아 전공의(인턴·레지던트), 전임의(펠로)의 의료현장 복귀가 불투명해졌다.
 

젊은의사 비대위 “휴진 유보는 유효”

의대생을 대표하는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생협) 비대위는 6일 오후 의사 국시 실기시험 거부 지속 여부 안건을 투표에 부쳤다. 전국 40개 의과대학 대표가 투표해 시험 거부를 결정했다. 조승현 의대생협 회장은 “투표 결과는 만장일치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8일 의사 국시 시행이 어려워졌다.
 
의대생들은 지난 4일 대한의사협회-보건복지부 간 맺은 합의를 ‘졸속’ 합의로 보고 있다고 한다. 그간 의료계에서 요구한 ‘정책 철회’에서 상당히 후퇴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더욱이 의대생들은 합의 이후 “복지부와 여당 행보가 달라졌다”고 비판한다. 대표적인 게 한방 첩약 건보 적용이다. 이와 관련, 복지부 관계자는 4일 “예정대로 (10월 시범사업을) 진행하겠지만, 합의한 것처럼 발전적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애매하게 말했다.
 
전공의·전임의·의대생으로 구성된 젊은의사 비대위는 6일 의대생협 결정에 앞서 집단휴진 잠정 유보를 선언했다. 7일 오전 7시 복귀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의대생협 결정 직후 ‘복귀 미정’으로 돌아섰다.  
 
젊은의사 비대위 측은 “7일 (수련병원) 복귀 가능성은 낮다”며 “복귀 시점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단체행동(집단휴진) 잠정유보 방침이 철회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