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측 "허위 유포자" 주장에, 그날 당직병 GPS기록 제출

A씨가 검찰에 제출한 대화록.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 제공

A씨가 검찰에 제출한 대화록.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 제공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측이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근거없는 이야기를 자신이 경험한 것처럼 만들어 옮기는 ‘n차 정보원’으로 지목한 부대원 A씨가 당시 당직사병으로 근무했다는 증거물을 최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에 따르면 A씨는 최근 서울동부지검 참고인 조사에서 2017년 6월 25일 자신이 당직사병이었음을 증명하는 증거물을 제출했다. 당일 자신이 경기 의정부시에 자리한 군부대에 있었음을 입증하는 SNS 위치 기록과 그날 동료 병사들과 나눴던 대화록 등이다. 제출한 기록들에는 당시 동료 병사가 “당직 잘 서고 있는가. 장부 좀 처리해달라”고 하자, A씨가 “ㅇㅋ”라고 답변한 내용이 나온다.
 
이는 추 장관 아들 측이 주장한 내용과 배치된다. 지난 2일 추 장관의 아들 측 변호인단은 입장문을 통해 “‘서씨가 휴가 복귀를 하지 않아 전화했더니 집이라고 했다’고 말한 A씨는 2차 병가기간 만료일인 6월 23일 당직사병이 아니었다”면서 “서씨는 A씨와 통화한 사실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제보자 A씨가 당직을 섰다고 주장하는 2017년 6월 25일(일요일)은 이미 서씨의 휴가가 처리돼 휴가 중이었기 때문에 당직병과 통화할 일도 없고 통화한 사실도 없다”며 “제보자가 말하는 모든 상황은 허위 사실로, 이는 전형적으로 떠도는 근거 없는 이야기를 마치 자신이 직접 경험한 것처럼 만들어 옮기는 ‘n차 정보원’의 전형적인 예”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A씨는 2017년 6월 25일 당직사병으로 근무하면서 “추 장관 아들의 미복귀 사실을 인지하고 복귀를 지시했지만 오지 않았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