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염경엽 감독, 건강 악화로 복귀 5일 만에 다시 병원행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중앙 포토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중앙 포토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염경엽(52) 감독이 다시 건강 이상으로 응급실에 갔다. 8연패 중인 SK에 악재가 겹쳤다.  
 
염 감독은 6일 두산 베어스전와 잠실 원정경기를 약 두 시간 앞두고 기력이 급격하게 떨어져 서울 중앙대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진단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경기를 앞두고도 병원에 가야 할 정도로 몸 상태가 악화한 것으로 보인다. 박경완 수석코치가 다시 감독 대행을 맡아 경기를 지휘하게 됐다.  
 
이번이 두 번째다. 염 감독은 지난 6월 25일 두산과 홈 더블헤더 1차전 도중 더그아웃에서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갔다. 성적 부진으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와 수면 부족이 원인이었다. 의사의 권고로 휴식하며 건강을 회복한 뒤 68일 만인 이달 1일 LG 트윈스전에서 다시 지휘봉을 잡았다. 그러나 복귀 후 6일 만에 다시 감독석을 비우게 됐다.  
 
SK는 염 감독이 복귀한 뒤 아직 1승도 하지 못했다. 지난달 28일부터 5일까지 8연패 수렁에 빠져 32승 1무 68패(승률 0.320)로 9위에 머물러 있다. 염 감독은 최근에도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고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다시 사령탑 부재 속에 경기를 치르게 됐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