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0㎜ 비, 태풍 하이선 북상…동쪽으로 틀었지만 제주 긴장

태풍 '하이선'이 북상하는 가운데 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2리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하이선'이 북상하는 가운데 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2리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북상함에 따라 6일 제주도 해상에 태풍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했다. 이 시각 태풍 하이선은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290㎞ 해상에서 중심기압 935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49m, 강도 ‘매우 강’의 위력으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7일 오전 5시 제주시 동쪽 310㎞ 최근접
초속 25~40m 강풍에 5~12m 높은 파도

 제주지역은 이날 밤부터 7일까지 태풍 하이선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 최근접 시점은 7일 오전 5시이고, 이때 제주시 동쪽 310㎞ 해상을 지날 전망이다.
태풍의 직간접 영향을 받는 제주는 이날 오후부터 초속 10∼16m의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한다. 태풍과 근접하는 7일 오전부터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25∼40m의 강풍이 우려된다. 이와 함께 제주도 모든 해상과 남해서부서쪽 먼바다에는 3∼8m의 파도가, 제주도남쪽 먼바다에는 5∼12m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상했다. 예상 강수량은 7일 오후까지 제주에 100∼200㎜, 산지 등에는 300㎜ 이상이다.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제주도는 태풍 하이선 북상에 따른 상황판단회의를 통해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축대 붕괴, 비닐하우스, 농·축산 시설, 양식시설 등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예찰활동과 안전조치를 강화토록 했다. 또 앞선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저류지 유입구·내부와 배수로에 쌓인 유목·토사 준설을 완료하고, 시설물을 고정하도록 각 부서에 지시했다.
 
 제주해양경찰청은 전날(5일) 오후 4시부터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제주 해경은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를 ‘관심’ 단계에서 ‘주의보’로 한 단계 격상했고, 항·포구와 해안가 순찰을 강화했다. 또 경비함정을 해역별로 배치해 조업 선박의 피항을 유도하는 한편 통항하는 화물선 등 선박의 안전항해를 유도하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태풍이 지나는 7일 유치원과 특수학교를 포함한 도내 전체 학교 312개교에 원격수업 전환과 방과후교실 운영 취소, 각급 기관 주관 행사 취소 등을 권고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