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文정부 향한 원망·배신감 불길처럼 퍼져" 최후통첩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나아가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제 눈에는 뚜렷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3시 14분 페이스북에 정부·여당이 가닥을 잡은 2차 긴급재난지원금 선별지급 방침을 비판하면서 이같이 썼다. 이날 오후 2차 재난지원금의 지급 규모·대상의 윤곽을 확정할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앞두고 낸 ‘최후 메시지’인 셈이다. 이 지사는 줄곧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2차 재난지원금을 전(全)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이재명 경기지사.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지사. [중앙포토]

이 지사는 “젊은 남편이 너무 살기 힘들어 아내와 함께 결혼반지를 팔고 돌아와, 반대쪽으로 몸을 돌리고 밤새 하염없이 우는 아내의 어깨를 싸안고 같이 울었다는 글을 봤다. 짧은 글을 읽는 동안 어느새 제 눈에서도 눈물이 난다”며 “그러나 이 젊은 부부와 같이 갑자기 사정이 나빠진 사람은 이번 지원의 대상이 못될 가능성이 높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분열에 따른 갈등과 혼란, 배제에 의한 소외감,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나아가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제 눈에 뚜렷이 보인다”며 “적폐세력과 악성 보수언론이 장막 뒤에서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권토중래를 노리는 것도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어 “‘불환빈환불균’ 2400년 전 중국의 맹자도, 250년 전 조선왕조시대에 다산(정약용)도 ‘백성은 가난보다도 불공정에 분노하니 정치에선 가난보다 불공정을 더 걱정하라’고 가르쳤다. 하물며, 국민이 주인이라는 민주공화국에서 모두가 어렵고 불안한 위기에 대리인에 의해 강제당한 차별이 가져올 후폭풍이 너무 두렵다”고 썼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선별 지원하게 되더라도 세심하고 명확한 기준에 의한 엄밀한 심사로 불만과 갈등, 연대성의 훼손이 최소화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도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새벽에 쓴 글.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새벽에 쓴 글. [페이스북 캡처]

앞서 이 지사는 지난 4일 페이스북에 쓴 ‘홍남기 부총리님께 드리는 마지막 호소’란 제목의 글에서도 “선별지원은 나름의 장점이 있지만, 위기극복에 가장 중요한 연대감을 훼손하고 갈등을 유발하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 심각한 부담을 줄 것임이 여론에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조직 구성원으로서 불법 부당하지 않은 당과 정부의 결정을 수용하고 따를 책임이 있다”면서도 “모두가 겪는 재난에 대한 경제정책으로서의 지원은 보편적이어야 하고 그것이 더 효율적이며 정의에 부합한다는 저의 소신에는 변함이 없다”고 썼다. 그러면서 “준비된 재난지원금이 8조원이라면 국민 1인당 10만원씩 3개월 시한부 지역화폐 지급으로 가계지원, 자영업 매출증대, 기업생산증가, 국민연대감 제고 효과를 보고, 나머지로는 선별 핀셋 지원하는 절충적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제안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