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너도 걸려봐" 보건소 직원 침 뱉고 껴안은 부부 퇴원…처벌은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후 보건소 여직원을 껴안고 침 뱉는 등 난동을 부린 부부가 퇴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 부부에 대해 소환조사를 검토하고 있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는 50대 부부(포천시 41번·42번)가 퇴원함에 따라 소환시기와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다만 이 부부가 무증상 확진자였던 만큼 소환조사할 경우 경찰서 전체가 폐쇄조치될 위험이 있어 추이를 지켜보며 신중히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담당 의사와 논의한 후 소환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며 “일단 다음 주까지는 상황을 지켜볼 것 같다”고 말했다.

 
사랑제일교회 신도인 이 부부는 지난달 15일 광화문집회에 참석한 뒤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받으라는 권고를 받았지만 응하지 않았다.

 
이에 포천시보건소는 같은 달 17일 이 부부가 운영하는 포천시의 한 식당에 직원 2명을 보내 조사받을 것을 재차 권유했지만 부부가 반발하면서 난항을 빚었다.
 
특히 부인인 A씨는 이 과정에서 “너네도 걸려봐라”며 보건소 직원들을 껴안거나 주변에 침을 뱉는 등 난동을 부린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소 측은 이후 경찰의 도움을 받아 이 부부를 선별진료소로 이동시켜 검사를 진행했고, 부부는 하루은 뒤인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안산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다.

 
당국은 이들 부부의 행위가 공무집행 방해에 해당한다고 보고 형사 고발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달 20일 “방역방해는 도민의 생명을 직접 위협하는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포천과 동일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각 시·군에 엄정조치 지침을 전달하라”고 지시했다.
 
김은빈·채혜선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