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복대, 재학생 전원에 코로나 특별장학금…최대 16% 등록금 감면

경복대학교가 코로나19 재확산 및 장기화에 따라 재학생들의 학비부담을 덜어주고 꿈을 향한 학업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전교생에게 ‘포스트 코로나19 특별장학금 지급’을 결정했다.  
 
경복대에 따르면, 재학생들의 등록금 지원을 위해 ‘학업지원 장학금’으로 계열별 최대 수업료 16%를 2학기 등록금에서 감면하는 방식으로 지급하고, 실습 및 온라인 학습 등의 생활비 지원을 위해 ‘코로나 학업지원 특별장학금’으로 10만원을 학생 본인 계좌로 지급할 방침이다. 학생 1인당 지원 받는 금액은 최대 65만원을 지급 받는다.
 
장학금 재원은 대학의 장학 예산 변경 및 추경을 통하여 마련되었으며, 장학금 지원에 투입되는 재원은 총 23억 1,631여만 원이다.  
 
이미 장학금 지급을 결정한 타 대학들이 적은 금액 지원으로 갈등을 빚는 상황에서 이번 경복대의 최대 수업료 16% 지급 결정은 코로나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 및 학부모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평가다.  
 
경복대는 5월부터 재학생 및 교직원의 의견을 수렴한 후 장학위원회 최종 의결을 거쳐 장학금 지원을 확정하였다.
 
김영진 경복대 교학처장은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어려운 대학재정 상황에도 불구하고 최대 수업료 16%를 장학금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구성원들과 소통하며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으로 또 한 번 앞서가는 경복대학교는 2017·2018·2019 3년 연속 수도권대학(졸업생 2천명 이상) 중 취업률 1위를 달성했으며, 2018 교육부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되어 교육역량이 매우 우수한 대학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경복대학교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창의융합 인재양성을 위해  기존 IT계열학과를 AI소프트웨어융합과로 통합 개편하고 AI(인공지능), 빅데이터, IoT(사물인터넷),  정보보안 등 4차 산업혁명 핵심분야에 대학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와 함께 3D프린팅센터, 드론교육원 신설, 로봇을 활용한 교육 인프라, 창의IT센터를 구축하여 현장중심형 교육으로 4차 산업혁명 선도 대학으로 자리매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경복대학교는 2021년 5월 서울지하철 4호선 개통으로 학생들의 대중교통 이용이 획기적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개선될 전망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