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감싼 고민정 "앵커멘트 작가가 쓰듯…" 김현정 "전 제가 써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현정 앵커도 그렇고 저도 방송을 해 봤었기 때문에 … 예를 들어서 앵커 멘트가 특히 오프닝 같은 경우는 작가들이 쓰기도 하고…." -고민정 의원

"뉴스 앵커멘트 말씀하시는 거죠? 저 같은 경우에 제가 씁니다마는." -김현정 앵커



KBS아나운서 출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페이스북 글 작성자 논란을 두둔하며 진행자와 나눈 대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간호사를 격려하는 글을 적었고, 이는 '의료진 편가르기 논란'이 일었다. 다음날 청와대에선 해당 글이 기획비서관실에서 올린 '작품'이란 사실이 알려져 '대필논란'으로 확산했다.
 
청와대 부대변인을 지낸 그는 2018년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SNS 글을 직접 쓰신다"며 "다만 본인이 자판으로 쳐서 올리고 이런 것까지는 아니지만 본인이 직접 글을 다 써서 관리자에게 전하면 관리자가 업로드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라디오 인터뷰에서 고 의원은 '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직접 글을 쓴게 맞냐'는 취지의 앵커 질문에 "일단 진짜 지금 현재의 사실관계를 묻고 싶으셨다면 저를 부를 것이 아니라 현직에 있으신 분들을 부르셨어야 될 것 같다"며 "저도 이제 (청와대에서) 나온 지는 꽤나 많이 됐다"고 답했다.
 
고 의원은 "(페이스북) 운영자가 쓰는 게 맞다고 하면 대필 비판이 있을 것이고, 대통령께서 직접 쓰신다고 하면 해당 발언에 대해 직접 사과하라는 비판이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왜 이 시점에서 그러한 메시지를 남겼는지에 대해서 이야기들이 오고가야 되는데 지금은 사실은 지엽적인 문제들로 자꾸만 번져가는 것 같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의 SNS글을 뉴스앵커 멘트에 비유해 "그것(앵커멘트)은 누구의 것이냐라고 묻는다면 바로 답하기가 참 어려운 부분"이라며 "앵커가 9시 뉴스 데스크에 앉아서 멘트를 했는데 그것은 작가가 써 준 것이라면 작가의 멘트라고 하냐"고 반문했다.
 
고 의원은 "그 해당 뉴스에서 말하고자 하는, 그러니까 국민들에게 그 뉴스를 통해 발신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가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사안도 대통령께서 왜 이 시점에 간호사들에게 그러한 메시지를 던졌는가, 현재 고생하고 있는 간호사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말을 하고자 했었던 것" 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