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랑이 주요 부위 잡고 사진 찍은 여성…"무례하다" 비난 봇물

 
호랑이의 고환을 잡고 사진을 찍어 "무례하다"는 비판을 받은 태국 여성의 사진. 연합뉴스

호랑이의 고환을 잡고 사진을 찍어 "무례하다"는 비판을 받은 태국 여성의 사진. 연합뉴스

 동물원에서 호랑이 고환을 움켜쥔 채 사진을 찍은 태국 여성이 뭇매를 맞고 있다. 
 
3일 미국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태국 방콕에 거주하는 와라스차야 아카라차이야파스는 최근 치앙마이의 한 동물원에서 호랑이와 함께 찍은 사진들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하지만 이들 사진 중 일부는 네티즌들로부터 "무례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아카라차이야파스가 누워 있는 호랑이의 고환을 한 손으로 부여잡은 모습이 담겼기 때문이었다. 
 
한 네티즌은 "호랑이가 자신의 주요 부위를 만지도록 허락하지 않았다"며 "당신에겐 그럴 권리가 없다"고 지적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건 위험한 행위"라며 "호랑이가 공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비난이 거세지자 아카라차이야파스는 본인이 동물 애호가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된 사진들도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누워 있는 호랑이와 함께 사진을 찍은 태국 여성. 이 여성은 호랑이의 주요 부위를 잡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려 뭇매를 맞았다. 연합뉴스

누워 있는 호랑이와 함께 사진을 찍은 태국 여성. 이 여성은 호랑이의 주요 부위를 잡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려 뭇매를 맞았다. 연합뉴스

해당 동물원 측은 아카라차이야파스의 행위가 자체 규정에 어긋난다는 성명을 냈다. 
 
동물원 관계자는 "관람객들이 호랑이 고환을 만지지 못하게 돼 있지만 전문가들이 동행하는 한 호랑이의 다른 모든 부위는 만질 수 있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태국 동물원은 관광객이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동물을 마취시킨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