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멘트 만든 열로 전기 생산”…온실가스 배출 주범 꼬리표 뗀다

충북 단양군 매포읍에 위치한 한일시멘트 제조시설 전경. 장진영 기자

충북 단양군 매포읍에 위치한 한일시멘트 제조시설 전경. 장진영 기자

중앙고속도로 북단양나들목(IC)에서 자동차로 5분 정도 달리면 소백산 자락에 자리 잡은 한일시멘트 단양공장이 눈에 들어온다. 지난 1일 찾은 이곳은 녹음과 대형 설비가 어우러져 오묘한 전경을 빚어내고 있었다. 
 
시멘트 채광부터 출하까지 전 과정이 이뤄지는 이 공장엔 다양한 설비가 있다. 붉은빛이 도는 원통 모양의 소성로(킬른)에 다가가니 5m나 떨어져 있었음에도 바로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의 열이 느껴졌다. 시멘트 연료인 석회석을 1450도의 고열로 굽는 설비다. 
 
킬른에서 고열로 달궈진 석회석은 바로 냉각장치로 옮겨져 급랭하는 과정을 거친 뒤 작은 화강암 모양의 크링커가 됐다. 이 크링커는 다시 각종 혼합재와 함께 분쇄기를 거쳐 고운 가루 형태인 시멘트로 탈바꿈했다. 
 
시멘트 산업은 환경오염산업이란 꼬리표를 달고 다닌다. 시멘트를 만드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와 메탄 등 온실가스를 배출하기 때문이다. 시멘트 제조 공정상으로는 킬른에서 석회석을 구울 때 다량의 온실가스가 발생한다. 1450도가 넘는 고열을 내기 위해서는 석탄(유연탄)을 태워야 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시멘트 공장을 거쳐 공기 중으로 뿜어나오는 온실가스가 연간 국내 전체 배출량의 7~8%가량을 차지한다. 공기 오염이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수준으로 심각해지면서 시멘트 업계가 저탄소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는 이유다. 이기웅 한일시멘트 생산관리팀 과장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대체 연료를 고안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시멘트 업계에 저탄소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은 환경오염산업이라는 굴레를 벗고,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추기 위해서다. 그린뉴딜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화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식으로 저탄소 경제구조를 만들고 고용과 투자를 늘리는 정책이다.  
충북 단양군 매포읍에 위치한 한일시멘트 제조시설 전경. 붉은빛이 도는 원통이 1450도로 석회석을 달구는 소성로(킬른)이다. 장진영 기자

충북 단양군 매포읍에 위치한 한일시멘트 제조시설 전경. 붉은빛이 도는 원통이 1450도로 석회석을 달구는 소성로(킬른)이다. 장진영 기자

온실가스 감축과 그린뉴딜을 위해 시멘트 업계가 고민하는 지점은 다양하다. 석회석을 대신한 대체 원료 개발과 폐기물을 연료로 활용하고, 시멘트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전기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안과 시도를 모색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서 가장 앞장선 대표적인 기업이 국내 시멘트 업계 1위 업체(국내 출하량 기준)인 한일시멘트다. 시멘트 업계 중 유일하게 환경부에서 녹색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이다.
 
이 회사는 광물을 고온 처리해서 가공하는 소성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열을 활용해 전기를 생산한다. 석회석을 1450도로 구울 때 발생하는 고온의 배기가스를 보일러의 원동력으로 삼아 고온‧고압의 증기를 만든다. 이 증기로 증기터빈을 돌려 전기를 만드는 것이다. 

 
이 폐열발전설비로 생산하는 전기는 연간 16만MWh로, 5만5000여 가구가 1년간 쓸 수 있는 양이다. 현재 한일시멘트는 단양공장 전체 전기사용량의 30%를 폐열발전설비로 만들어 연간 100억원의 전력비를 절감하고 있다.

1일 오전 충북 단양군 매포읍에 위치한 한일시멘트에서 관계자가 폐열처리 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1일 오전 충북 단양군 매포읍에 위치한 한일시멘트에서 관계자가 폐열처리 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저탄소 시멘트’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고열 가공이 필요한 석회석 사용량을 줄여 20% 정도의 에너지 절감 효과를 낼 수 있는 ‘석회석 저감형 저탄소 시멘트’가 대표적이다. 석회석보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적은 비탄산염 원료를 사용해서 시멘트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방식이다.  
 
고열을 내기 위해 태우는 연료도 바꿔나가고 있다. 온실가스 발생이 많은 석탄(유연탄) 대신 폐타이어‧폐고무‧폐합성수지 같은 가연성 폐기물을 태워서 열을 만든다. 최덕근 한일시멘트 단양공장장은 “이런 가연성 폐기물을 1450도가 넘는 고온에서 태우면 다이옥신 같은 유해물질이 나오지 않는다”며 “더 발전된 기술력으로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짬날 때마다 농기계 수리합니다”…‘재능기부’ 눈길
한일시멘트 단양공장에서 일하는 임직원들은 매월 둘째 주 토요일이면 단양군 내 마을 곳곳을 누빈다. 농민들의 농기계를 고쳐주기 위해서다. 2002년 만들어진 ‘황소봉사회’를 주축으로 각종 기계 수리 등 재능기부에 나서고 있다. 기계팀의 한 직원이 “우리가 가진 기술로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도 있지 않냐”는 말이 계기가 됐다.  

 
대형 설비를 고치고 운용하는 일이 직업인 만큼 가진 기술을 활용하자는 의도였다. 이렇게 농기계 수리에서 시작된 봉사는 현재 수도와 보일러 관 수리까지 확대됐다. 행정안전부‧한국자원봉사협의회가 주관하는 ‘2014년 대한민국 자원봉사 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받기도 했다.
 
한일시멘트 단양공장 '황소봉사회'가 농민들의 농기계를 수리하고 있는 모습. 한일시멘트

한일시멘트 단양공장 '황소봉사회'가 농민들의 농기계를 수리하고 있는 모습. 한일시멘트

이들의 봉사 활동은 농기계 수리에만 그치지 않는다. 황소봉사회를 비롯한 단양공장 임직원 300여 명은 ‘사랑의 자투리 통장’ 활동에도 참여하고 있다. 매월 급여에서 1000원 미만의 자투리 금액을 모아 연말 불우이웃 돕기에 쓴다. 2002년 시작한 이 활동은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는 2500만원을 모아 지역 내 불우이웃을 위해 활용했다.    
 
봉사는 단양을 넘어 전 사로 이어진다. 한일시멘트 전체 임직원과 그들의 가족으로 이뤄진 봉사단인 위드(WITH)도 매달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수정복지회관을 찾는다. 배식을 비롯해 독거노인 돌봄, 헌혈, 김장김치 나눔 같은 봉사활동을 2011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장학금 지원도 꾸준하다. 창업주인 허채경 선대회장이 1983년 설립한 우덕재단을 통해서다. 매년 200여 명의 학생에게 장학금 전액을 지원해왔다. 매년 선발하는 80명의 학생에겐 졸업할 때까지 장학금을 지원한다. 현재는 허기호 한일홀딩스 회장이 우덕재단을 지원하고 있다. 
 
그동안 우덕재단의 지원을 받은 장학생(지난해 기준)은 4547명이다. 자산 규모가 1050억원인 이 재단은 설립 이후 37년간 인재양성을 위한 장학사업비로 222억원, 공익사업비 56억원, 학술연구비 15억원 등을 공익사업에 지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