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정음·이영돈 결혼 4년만에 파경 “이혼사유 밝힐 수 없어”

배우 황정음. 뉴스1

배우 황정음. 뉴스1

배우 황정음(35)이 3일 결혼 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황정음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이날 “황정음이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한 것은 사실”이라며 “원만하게 이혼 협의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혼사유 등 세부 사항은 개인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부탁드린다”고 했다.  
 
황정음은 지난 2016년 2월 4살 연상의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39)씨와 결혼하고 이듬해 2월 아들을 출산했다.
 
황정음은 2001년 걸그룹 슈가로 데뷔한 뒤 이후 연기자로 전향했다. 2009년 MBC ‘지붕뚫고 하이킥’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6월 종영한 JTBC ‘쌍갑포차’와 지난 1일 종영한 KBS 2TV ‘그놈이 그놈이다’에 출연하며 최근까지 활발한 활동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