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선 대신 쓰는 버스덕트, 데이터센터 전력 사용 30% 줄여

LS전선이 국내 최초로 출시한 데이터센터용 버스덕트. 사진 LS전선

LS전선이 국내 최초로 출시한 데이터센터용 버스덕트. 사진 LS전선

LS전선이 데이터센터(IDC)에서 전선 대신 쓰는 구조물 ‘버스덕트(Busduct)’를 국내 최초로 개발ㆍ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버스덕트는 직사각형 모양의 도체(導體)를 조립식으로 길게 연결해 대용량 전력이 필요한 건물에서 사용한다.
 
전선보다 설치ㆍ이동이 간편하고 부피가 전선의 절반 이하라 공간 효율성도 높아진다는 게 LS전선의 설명이다. 설치 비용도 15% 이상 줄일 수 있어 초고층 빌딩, 아파트, 공장에 쓰일 수 있다. 이 회사는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 추진에 따른 IDC 시장 확대 상황을 제품 출시의 적기로 판단했다.
 
LS전선의 버스덕트는 천장에 설치된 전원 장치를 이동식으로 설계해서 사용자가 원하는 곳에 전원코드를 꽂을 수 있다. 이 회사는 또 버스덕트는 전력 사용량이 전선보다 약 30% 줄어 운영비를 절감하고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전선 측은 “5세대 이동통신,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으로 데이터 이용이 늘면서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전력 소비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 제품은 데이터센터용으로 기능을 특화했기 때문에 외국산 제품을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