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드민턴 동호회·사우나發 확진자 계속 발생…대전, 3명 추가 확진

대전, 배드민턴 총 10명, 사우나 총 5명 감염

대전에서 배드민턴 동호회와 사우나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나왔다.  

대전 서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발열체크 등 검진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 서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발열체크 등 검진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3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281번 확진자인 동구 가오동 거주 50대 여성은 동구 인동체육관 배드민턴장에서 지역 190∼193번 확진자를 접촉했다. 자가격리 시작 당시 받은 1차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나왔으나, 격리 해제를 앞두고 한 재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대전 190∼193번 확진자는 서울 강남 131번 확진자를 접촉한 뒤 지난달 2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인동체육관 배드민턴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10명으로 늘었다.  
 
 282번 확진자는 중구 유천동 거주 60대 여성이다. 이 여성은 중구 사정동웰빙사우나 직원(세신사)인 50대 여성(256번)과 접촉했다. 256번과 밀접 접촉해 지난달 31일 확진된 3명을 포함해 웰빙사우나 관련 확진자는 모두 5명이 됐다. 이 사우나에는 2주간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대전에서는 이날 중국에서 입국해 격리 중이던 동구 거주 40대 남성(283번)도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지역 누적 확진자는 283명이 됐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