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에 테이프 붙이려다 유리 깨져 60대 출혈사…공포의 마이삭

3일 오전 영남지역을 강타한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경북 울진국 준변면 봉평해수욕장 인근 가로수가 쓰러졌다. [사진 경북소방본부]

3일 오전 영남지역을 강타한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경북 울진국 준변면 봉평해수욕장 인근 가로수가 쓰러졌다. [사진 경북소방본부]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3일 오전 5시 현재 경북 영천을 지나 안동으로 향하고 있다. 태풍이 할퀸 부산·제주 등 남해안에는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전 2시 20분쯤 부산에 상륙한 마이삭은 강한 중형급 태풍의 위세를 떨쳤다.
 

역대 태풍 7위 '강풍'…정전 잇따라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통과한 2일 밤 제주시 삼도동 해안마을이 침수됐다. 뉴스1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통과한 2일 밤 제주시 삼도동 해안마을이 침수됐다. 뉴스1

마이삭이 제주에서 기록한 순간 풍속(49m/s)은 역대 태풍 7위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1위는 초속 60m를 기록한 태풍 매미(2003년) ▶쁘라삐룬(2000년·58.3m/s) ▶루사(2002년·56.7m/s) ▶차바(2016년·56.5m/s) ▶나리(2007년·52m/s) ▶볼라벤(2012년·51.8m/s) ▶테드(1992년·51m/s) 다음이다.
 
제주 3만6000여가구, 경남 2만여가구, 부산 3800여가구 등 6만4000여 가구가 강풍에 정전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기도 했다. 남해안 상륙 이후엔 전남·경남 등지에서 강풍 피해가 속출했다.
 
 
태풍은 기상청 예보보다 조금 이른 오전 1시 40분쯤 경남 거제도 남단을 지나 오전 2시 20분쯤 부산 남서쪽 해안에 상륙했다. 순간 초속 46.6m(통영 매물도 기준)에 달하는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마이삭으로 인해 통영, 창원 등 8개 시군에서 2만514가구가 정전됐다. 1년 중 가장 수위가 높은 대조기와 겹쳐 창원시 진해구 용원어시장 일대에는 바닷물이 넘쳐 침수되기도 했다. 경남도에선 18개 시·군 주민들이 3258명이 쉼터나 복지센터 등으로 대피했다.
 

부산선 사망 사고 발생하기도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는 가운데 지난 2일 오후 부산 동천에 빠진 40대 여성을 소방대원이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는 가운데 지난 2일 오후 부산 동천에 빠진 40대 여성을 소방대원이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에선 오전 5시까지 1명이 사망하고 5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3일 새벽 1시 35분쯤 사하구 한 아파트에서 60대 여성이 베란다 창문이 깨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베란다 창문에 테이프를 붙이는 작업을 하던 이 여성은 갑자기 유리가 깨지며 왼쪽 손목과 오른쪽 팔뚝을 베였고, 곧바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과다출혈로 숨을 거뒀다. 비슷한 시각 해운대구 한 편의점에선 강풍에 흔들리는 아이스크림 냉장고를 붙으려던 60대 남성이 냉장고에 깔렸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부산에선 또 강풍으로 3874가구가 정전돼 긴급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다. 강서 체육공원 앞 도로에는 사무실 용도로 쓰던 컨테이너가 바람에 밀려와 도로를 막기도 했다. 강풍에 간판이 떨어지거나 가로수가 부러지고 건물 외벽이나 마감재가 떨어져 나가는 등 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 이날 오전 1시 기준 부산소방본부에 접수된 강풍 피해 신고는 145건에 달했다. 태풍이 관통한 울산에서도 강변센트럴하이츠 아파트 670여 가구 등 2900여 가구가 정전됐다.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북상한 3일 오전 1시50분경 동서로 높이5m의 철구조물이 강풍에 의하여 넘어져 파손됐다. 현재 동서로는 전구간 통제중으로 정체는 없으며, 시설공단에서 복구예정이다.뉴스1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북상한 3일 오전 1시50분경 동서로 높이5m의 철구조물이 강풍에 의하여 넘어져 파손됐다. 현재 동서로는 전구간 통제중으로 정체는 없으며, 시설공단에서 복구예정이다.뉴스1

전남·제주서도 정전·침수 피해 속출

전남 곳곳에서 간판 파손과 가로수 전도 등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여수 거문도에선 강풍에 500여 가구의 전기 공급이 끊겼다. 제주 서귀포시에선 가로수가 꺾여 쓰러지면서 인근에 주차된 차량을 덮치기도 했다. 제주 소방당국에는 2일 오후 9시 기준 481건의 강풍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제주도 산지에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가 침수돼 차량에 갇힌 운전자가 구조되는 일도 있었다.
 
마이삭은 영남지역을 비롯한 동쪽 지방 도시들을 관통해 이날 오전 6시쯤 강릉 남남동쪽 약 80㎞ 부근 육상에 도달한 뒤 동해로 빠져나간다. 이후 방향을 틀어 정오쯤 북한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삭은 저녁 북한 청진 북서쪽 부근 육상에서 점차 소멸할 가능성이 크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