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 언급한 文에...팬들 떨떠름 "간호사에만 기부한것 아냐"

가수 아이유 [연합뉴스]

가수 아이유 [연합뉴스]

'간호사만 보낸 거 아닌데...'
 

문 대통령 페이스북서 아이유 기부 거론
"간호사뿐 아니라 의사에도 방호복 보내"
'정치에 아이유 끌어들인다' 팬들 떨떠름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응 관련 ‘간호사 치하’를 하면서 가수 아이유의 기부 선행을 거론하자 팬들이 반박성 해명을 내놨다.
 
디시인사이드 아이유 갤러리는 2일 성명을 내고 “아이유는 지난 2월 대한의사협회에 의료진들을 위한 1억원 상당의 의료용 방호복 3000벌을 기증하는 등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다섯 차례 기부를 펼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가수 아이유의 선행을 높이 사 주신 점에 대해서는 황공할 따름이오나, 혹여나 아이유가 간호사 분들에게만 기부한 것으로 오해하는 국민들이 있을 듯하여 바로잡게 된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갤러리 상단에 게시됐다가 이후 찬반 논란이 일자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아이유 갤러리 성명 [자료 디사인사이드 아이유 갤러리]

아이유 갤러리 성명 [자료 디사인사이드 아이유 갤러리]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가수 아이유가 아이스 조끼를 기부했다는 소식도 들었다”며 “언제나 환자 곁을 지키며 꿋꿋이 이겨내고 있는 간호사분들 곁에는 항상 우리 국민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 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려우시겠습니까” “지난 폭염 시기, 옥외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들이 쓰러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국민의 마음을 울렸다. 의료진이라고 표현되었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은 잘 알고 있다” 등의 메시지를 남겼다. 마치 코로나19 대응이 대부분 간호사의 공이라는 식으로 해석될 수 있는 언급이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양측 사이의 분열을 조장한다는 비판도 일었다.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 의대 정책을 놓고 이를 반대하는 대한의사협회 등은 파업에 나섰지만 대한간호협회는 이에 동참하지 않은 상황이다.
 
아이유 팬들의 성명 역시 이런 분위기에서 나왔다. 문 대통령이 의사들의 집단 행동을 비판하는 상황에서 아이유를 끌어들여 간호사 치하를 한 게 탐탁지 않다는 반응이다. 디시인사이드 아이유 갤러리에는 '왜 이런 일에 아이유를 이용하냐'는 게시글이 잇따랐다. 성명이 나온 후엔 이를 놓고 갑론을박이 일어 현재 해당 글은 내려진 상태다.  
 
한편 보건복지부가 6월 1일까지 집계한 코로나19 치료에 나선 누적 ‘의료인력지원 현황’은 문 대통령의 주장과 다르다. 이에 따르면 총원 3819명 가운데 의사(1790명)가 가장 많았다. 이후 간호사ㆍ간호조무사(1563명), 임상병리사 등 기타인력(466명) 순이었다. 현장 근무를 자처한 의료인 가운데 의사 비중이 가장 높았던 셈이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