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일본 내부결속 강화 위해 한일관계 비틀기…호도 그만”

이재명 경기도지사.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일본 극우세력을 향해 “군국주의 군사대국이라는 어리석은 욕망을 위해 반한 감정 부추기며 자국민을 호도하는 일을 그만하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적 신뢰회복은 침략과 인권침해 역사의 반성과 진심어린 사죄에서 비로소 시작된다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먼저 최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자신을 ‘과격한 반일 인사’로 소개한 것에 대해 “일본 보수우익 입장에서 저는 많이 거슬리는 인물일 것이고 보도는 팩트 자체만 보면 틀린 것은 없다”면서도 “왜 하필 지금 저를 반일인사로 규정한 것인지 그 숨은 의도를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재무장과 군사대국화를 꿈꾸는 일본 보수우익 정치권을 경계할 뿐 일본국민과 일본국에 대해 반감이나 적대적인 생각을 해본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일본은 극우세력을 지탱해오던 최장수 아베 총리의 몰락과 코로나19, 경제침체 등으로 패닉상태”라며 “현실에 힘겨워하는 자국민의 시선을 외부로 돌려 적대감을 만들며 내부결속을 강화하는 일본 극우세력의 전통적 전략에 따라, 이러한 위기상황에서 일본 극우세력이 선택한 돌파구는 한일관계 비틀기일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결국 그들이 바라는 것은 반한감정 조장을 통한 한일갈등”이라고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페이습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페이습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