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사회 무기한 경마 중단, 전 직원 휴업 비상 경영 체제 돌입

한국마사회가 경마 무기한 중단을 발표했다.

한국마사회가 경마 무기한 중단을 발표했다.

한국마사회가 경마를 중단하고 비상 경영 체제에 돌입한다.  
 
마사회는 2일 전 직원 휴업(1일부터)을 시행하고, 서울과 부산경남, 제주 등 3개 경마장에서 진행 중이던 무고객 경마를 잠정 중단하는 등 비상 경영 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마사회는 그동안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2월부터 경마를 중단하고 경마 관계자 생계자금 무이자 대여, 입주업체 임대료 면제 등의 조처를 했다. 게다가 6월부터는 말산업 기반 유지를 위해 보유 재원을 활용해 무고객 경마를 재개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한층 강화된 정부 방역 지침이 적용돼 고객 입장 가능 시기가 불투명해졌다. 또 경영 상황 또한 한계에 봉착해 전 직원 휴업과 무고객 경마 잠정 중단 등 비상 경영 체제에 들어가기로 했다. 전 직원은 주 3일 휴업에 들어가며 업무 공백 최소화를 위해 교대 휴업의 형태로 운영된다. 
 
8월 말까지 마사회 매출 손실액은 약 4조원으로 추산되며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87%가 감소해 매년 납부하는 국세와 지방세 또한 약 1조원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사회는 노동조합 등 관련 단체와 협의를 거쳐 경영 정상화를 위한 추가적인 자구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