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원 2주째 전광훈 퇴원 임박했나... 내일 입장문 발표 예고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연합뉴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 중인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사랑제일교회 변호인단은 1일 기자들에게 2일 오전 11시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전광훈 목사의 대국민 입장문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전 목사는 지난달 `17일 오전 코로나19확진판정을 받고 같은 날 병원으로 이송됐다. 전 목사의 아내 서모씨와 비서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입장문 발표 예고가 나오자 전 목사가 완치 후 퇴원을 앞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이날 사랑제일교회 변호인단은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구상권 청구라는 비열한 무기로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서울시는 전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 사랑제일교회에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1000명을 훌쩍 넘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