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경주시체육회 관계자 6명 기소…"지방보조금 수억원씩 가로채"

경주시체육회. 연합뉴스

경주시체육회. 연합뉴스

 
철인 3종 고 최숙현 선수가 팀 내 가혹 행위로 극단 선택을 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경주시체육회 관계자들을 지방 보조금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대구지검 특별수사팀은 경주시체육회 전 사무국장 A씨(57)를 비롯한 임원 5명과 경주시 전 공무원 B씨(62) 등 총 6명을 실제 지출명세와 다른 허위 훈련계획서를 작성해 지방보조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1일 밝혔다.
 
검찰은 이듫이  2016년 6월부터 올 1월까지 부풀려 작성한 훈련계획서를 경주시체육회에 내 1인당 최소 1억2000만원~최대 8억원가량의 지방보조금을 유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주시체육회는 시청 소속 팀 운영 및 관리 업무를 위탁하는 조건으로 매년 30억원의 지방보조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2017년 7월~2019년 1월까지 허위 훈련 계획서를 첨부한 지방보조금 정산보고서를 작성 및 제출한 혐의(지방재정법 위반)도 있다. 이외에도 다른 경주시 소속 체육팀 관계자는 2019년 8월 경주시의 선수단 출입국 자료 제출 요청에 출입국사실증명서 5장을 위조해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규봉(42)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팀 감독과 운동처방사 안주현(45)씨는 각각 상습특수상해와 강요 등 혐의와 폭행과 강제추행 혐의로 지난달 구속기소 됐다.  
 
팀 주장인 장윤정(31) 선수도 상습특수상해 교사ㆍ강요 등 혐의로 같은 달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고인에게 사과를 표한 김도환(25) 선수는 폭행ㆍ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