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10명 중 6명 "코로나 위기, 종교의 자유 제한할 수 있다"

서울시가 대면예배를 강행해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랑제일교회에 구상권을 청구한다고 1일 밝혔다. 뉴스1

서울시가 대면예배를 강행해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랑제일교회에 구상권을 청구한다고 1일 밝혔다. 뉴스1

국민 10명 중 6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과 같은 위기 상황에서 국가가 종교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개신교계 8개 언론사가 공동으로 낸 ‘코로나19의 종교 영향도 및 일반 국민의 기독교(개신교) 인식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국가와 종교의 관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의에 응답자의 58.9%는 ‘국가는 종교의 자유가 헌법에 보장되어 있어도 제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국가는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라는 답변은 31.4%에 그쳤다. 나머지 9.8%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종교행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한 것에 대해선 67.8%가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바람직하지 않다’는 20.9%에 그쳤다.
 
코로나19를 전후로 종교별 신뢰도 변화를 조사해보니 개신교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개신교는 ‘더 나빠졌다’가 63.3%로 가장 많았고, 불교와 가톨릭은 ‘비슷하다’는 반응이 각각 86.8%, 83.0%였다.  
 
‘개신교 신뢰도가 더 나빠졌다’고 밝힌 응답자의 종교를 살펴보니 개신교인은 24.5%로 가장 낮았고, 다른 종교를 가지거나 무종교인 경우 각각 70%가 넘었다.
 
전체적으로 가장 신뢰하는 종교로는 원불교를 포함한 불교(27.5%)가 꼽혔다. 이어 가톨릭 22.9%, 개신교 16.3%였다. 다만, 신뢰하는 종교로 어떤 것도 선택하지 않은 경우가 33.2%로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코로나19에 대한 개신교의 전반적인 대응과 관련해서는 74.0%가 ‘잘못하고 있다’고 했다. 또 응답자의 77.7%는 목사의 정치 참여에 반대했다.
 
코로나19 이후 개신교가 사회를 위해 가장 힘써야 할 일로는 ‘윤리와 도덕 실천 운동’(34.8%)을 꼽은 사람이 많았다. 이어 ‘사회적 약자 구제 및 봉사’(24.1%), ‘정부와 소통’(12.1%), ‘사회 통합’(8.0%) 등의 순이었다.
 
국회에서 발의된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묻는 말에는 ‘이름만 들은 정도다’가 42.6%, ‘전혀 모른다’ 26.5%로 법안 내용 자체를 알지 못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설문을 진행한 교계 8개 언론기관 측은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추진하고 있는 주체들이 지난 6월 23일 발표한 국민 88.5%가 찬성하고 있다는 주장의 허구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에 사는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8월 13∼21일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응답자의 종교별 비율을 보면 무종교 54.1%, 개신교 19.3%, 불교 17.8%, 가톨릭 8.3%, 기타 0.6%였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