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강력 마스크 경고 ‘남이 씌워줄 땐 늦습니다’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외벽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안내 현수막이 부착되어있다. 뉴시스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외벽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안내 현수막이 부착되어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마스크를 사용하지 않으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중태에 빠질 수 있다’는 다소 섬뜩한 경고 포스터를 게재해 마스크 착용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킨다.
 
서울시는 8월 31일 옛 서울시청사인 중구 서울도서관 외벽에 ‘어느 마스크를 쓰시겠습니까?’라는 문구가 담긴 대형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는 지난달 24일부로 서울시가 시내 전역에서 발령한 마스크 착용 행정명령을 홍보하기 위한 포스터를 인쇄한 것이다.
 
포스터의 왼쪽에는 방역마스크를 쓰고 독서를 하는 시민이, 오른쪽에는 산소마스크를 착용한 채 누워 있는 환자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 처해있는 상황이 극단적으로 대비된다.
 
특히 ‘남이 씌워줄 땐 늦습니다’라는 문구는 방역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으면 결국 위중한 환자가 될 거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담고 있어 공포감마저 느껴진다.
 
서울시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상태기 때문에 메시지를 좀 세게 담았다”며 “코로나19에 감염된다고 모두 중태에 빠지는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경각심을 가져달란 의미”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는 대형 포스터를 내걸었던 31일 전국 최초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세부지침도 발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얼굴 크기에 맞는 적당한 마스크를 골라 코와 입이 보이지 않도록 제대로 착용해야만 ‘마스크 착용’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집에 있을 때, 실내에서 분할된 공간에 혼자 혹은 가족과 있을 때는 마스크 의무 착용 예외다.
 
음식물을 섭취할 경우에도 마스크 의무 착용 대상에서 제외한다. 담배의 경우 기호식품으로 분류해 흡연 중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마스크를 벗고 흡연 중 전파 우려가 있고 흡연자는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는 만큼 서울시는 금연을 권고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