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인앤드컴퍼니 "한국, 소매업 디지털 혁신 선구 주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온라인 판매로 소매업이 재편되는 상황에서 한국이 디지털 혁신을 주도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신세계면세점이 출시한 면세품 내수 판매를 위한 전문 온라인몰인 'SSG 스페셜' [연합뉴스]

신세계면세점이 출시한 면세품 내수 판매를 위한 전문 온라인몰인 'SSG 스페셜' [연합뉴스]

글로벌 컨설팅 기업 베인앤드컴퍼니는 1일 보고서 '소매업의 미래(Future of Retail)'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베인앤드컴퍼니는 2914~2019년 세계 소매시장이 18.4% 성장하는 동안 늘어난 매출 가운데 4분의 3 이상이 아태 지역에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온라인 소매 업체 비중은 중국과 한국이 각각 28%로 2014~2019년 연평균 각 32%, 21% 성장했다.  
 
또 "한국은 특히 이 범주에서 눈에 띄는 선두 주자"라며 "롯데와 신세계처럼 다채널 판매망을 구축한 대기업들이 보여주는 디지털 역량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뿐 아니라 다른 유통 선진국들에도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고 평가했다.  
 
롯데마트 QR코드 쇼핑. [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 QR코드 쇼핑. [롯데마트 제공]

이 보고서는 아태 지역에서 성공하기 위한 전략으로 ▶초편의성, 초저가 상품 제안 ▶세분된 구매 경로 찾기 ▶오프라인 매장의 배송거점 기능 주목 ▶익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거인'과의 협업 ▶빅데이터 활용 등을 제안했다.  
 
베인앤드컴퍼니 유통·소비재 부문 총괄 강지철 파트너는 "중국과 한국은 다른 지역 대비 다양한 기업들이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보다 빠르고 과감한 디지털 혁신이 일어날 수 있는 생태계가 마련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