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 정치공작' 원세훈 항소심서도 징역 7년 선고



정치 공작에 관여하거나 예산을 유용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7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재판부는 원 전 원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 원을 뇌물로 준 혐의를 유죄로 봤습니다.



또 사적으로 호텔 스위트룸을 빌리는데 국정원 예산 28억 원을 쓴 것도 1심과 달리 죄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반면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권양숙 여사의 미행을 지시한 혐의에 대해선 1심을 뒤집고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