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래 살고 볼일' 홍현희-황광희, 농염+아찔 50금 티저 공개

'오래 살고 볼일' 홍현희 황광희

'오래 살고 볼일' 홍현희 황광희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이 숨 막히는 50금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10월 첫 방송될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이하 오래 살고 볼일)'은 '시니어 스타일 아이콘'을 찾는 대한민국 최초의 시니어 모델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선 나이에 갇혀 살고 싶지 않은 또 인생 후반전은 런웨이에 서고 싶은 50세 이상 중년들이 모델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이 가운데, 개그맨 홍현희와 방송인 황광희가 아찔한 티저로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파격적인 비주얼을 맞춤으로 소화해 코믹 본능을 폭주시킨 것. "톱 시니어 모델의 조건은 뭐죠?"라고 묻는 광희의 내레이션에 이어 두 사람은 "외모·키·능력이 아닌, 오직 강렬하고 아찔하게 너를 보여줘! 진짜 매력으로 살아남는 진짜들의 이야기"라는 멘트로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또 '50세 미만 입장 금지'라는 메시지 역시 시니어 톱모델 프로젝트에 대한 호기심을 고조시켰다.
 
두 사람은 도발적인 시선과 과감한 포즈로 아슬한 퍼포먼스를 펼쳤고, 여기에 어우러진 "감당할 수 있겠어요?"라는 홍현희의 짙고 농염한 목소리가 몽환적인 무드를 배가시키며 절정의 매력을 선보였다. 급기야 광희는 "누나, 너무 가까워요"라고 다급하게 외치며 홍현희를 멈춰 세워 웃음을 자아냈다.
 
'저세상 텐션의 패션·뷰티 아이콘'으로 활약 중인 홍현희는 자신만의 독특한 패션·뷰티팁을 전파하며 시니어 모델 도전자들의 든든한 멘토로 나선다. 평소 거침없는 노필터 입담과 예능감을 뽐내온 광희는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인간 비타민 매력을 발산, 긴장감 넘치는 오디션 현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오래 살고 볼일'은 세계적 톱모델 한혜진부터 꽃중년 개성파 배우 정준호, 홍현희, 황광희까지 4MC 활약을 예고했다. 이외에도 패션 피플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과 게스트는 물론 매회 스페셜 MC가 등장해 색다른 즐거움을 전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