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확진 100명 이하로 낮춰라"…'2.5단계' 시행 첫날



[앵커]



수도권 지역에서는 어제(30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됐습니다. 일단 9월 6일까지 1주일 동안 계속되는데 코로나 확산을 막는데 중요한 시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이 기간 동안 하루 신규 확진자가 적어도 100명 이하로 내려가야 한다고 보고 있는데요.



시행 첫날 시민들의 모습은 어땠는지 이예원 기자가 도심을 둘러봤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입니다.



손님들이 QR코드로 출입 기록을 남깁니다.



바닥에 그려진 선에 맞춰 거리를 둔 채 줄을 섭니다.



영업시간 내내 매장에선 음료를 마실 수 없기 때문에 테이블은 치워둔 상태입니다.



음료는 포장해가거나 배달을 이용해야 합니다.



손님들은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입니다.



[안도희/서울 연희동 : 매장에서 먹으면 편하고 좋긴 한데 위험한 상황인 만큼 조금 불편하더라도 서로한테 좋은 거니까…]



비슷한 시각, 번화가에 있는 개인 카페 풍경은 좀 다릅니다.



[카페 직원 : (에이드 한 잔이랑요.) 이용 가능하신데 자리를 먼저…]



남은 자리가 없어서 앉지를 못 합니다.



또 다른 개인 카페, 좌석 간 1m 거리를 두라고 써 있지만 나란히 붙어 음료를 마십니다.



개인 카페는 규모에 상관 없이 이번 조치의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한 프랜차이즈 빵집에서 손님들이 빵을 고릅니다.



커피전문점이 아닌 '제과점'으로 등록돼있어 오후 9시 전까지는 매장 안에서 먹고 갈 수 있습니다.



[빵집 직원 : (먹을 데가 혹시 있나요?) 2층에 있어요.]



서울 시내 신촌, 홍대 거리는 비교적 한산했습니다.



하지만 사람이 많이 몰리면서 방역 지침이 잘 지켜지지 않은 곳도 있었습니다.



마스크를 내린 채 외치거나



[벼룩시장 상인 : 자 골라 잡아! 지금부터 2천원!]



마스크를 쓰지 않고 음식을 팔기도 합니다.



거리두기가 무색하게 서로 붙어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벼룩시장의 경우 전통시장 방역수칙이 있지만, 강제사항이 아닌 권장사항입니다.

JTBC 핫클릭

수도권 '사실상 2.5단계'…30일부터 음식점 등 운영제한 수도권 학원·독서실 문 닫고…요양시설은 면회 금지 "제발 집에" 방역당국의 호소…중증환자도 빠르게 늘어 온천·광화문집회…동선 거짓말, GPS에 잇따라 들통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