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음주 하루 2000명 확진" 정은경의 경고, 과학적 근거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감염병 모델링 전문가들은 현재 유행상황이 지속된다고 할 때 '다음 주에는 하루에 800명에서 2000명까지 확진자가 증가할 수 있고 대규모 유행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모델링 전문가'의 코멘트를 인용해 비관적인 전망을 전했다. 막연한 추정이 아니라 과학적 분석을 토대로 한 전망이다.
 

방심 땐 2~3배 쉽게 증가 

2000명이라고 하면 엄청난 수치로 들리지만 300~400명을 오르내리는 현재 수치의 5~6배 수준이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이번 코로나 확산은 이달 중순 시작됐다.13일 103명이었던 확진자는 14일 166명을 거쳐 15일에는 267명으로 늘어났다. 불과 이틀 만에 약 2.5배 증가한 것이다. 다행히 이후 상승 곡선이 주춤하면서 일주일 넘게 300~400명 수준을 지키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언제든 며칠 사이에 2배, 3배로 확진자가 폭증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의 공통된 우려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팀은 1~17일의 감염재생산지수를 2.826으로 추정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감염병 환자 1명이 얼마나 많은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지수가 2면, 1명이 2명을 감염시킨다는 뜻이다. 기모란 교수팀은 2.826 지수를 떨어뜨리지 못할 경우 이달 말 하루 확진자가 1400여명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경로 알수 없는 환자 증가 위험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가 점차 늘고 있다는 것도 부담스러운 요인이다. 깜깜이 환자의 확산은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사실상 3단계와 유사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2.5단계로 격상한 배경이기도 하다.  
 
감염원이 확실한 경우에는 빠른 검사를 통한 격리로 감염병을 통제할 수 있다. 그러나 깜깜이 환자가 많은 상황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감염재생산지수를 1.0 이하로 떨어뜨려야 신규 확진자 발생 숫자를 줄여나갈 수 있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기본을 지켜야 한다

정 본부장은 "지금 유행상황을 바로 통제하지 않으면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급증해 의료시스템이 붕괴할 수 있고 사회 필수기능이 마비되거나 막대한 경제적인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그런 위기 상황"이라며 "앞으로 최소한 10일 정도는 출·퇴근, 병원 방문, 생필품 구매 등 필수적인 외출을 제외하곤 모임·여행 등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고 종교활동, 각종 회의도 비대면으로 전환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외부활동을 할 경우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손 씻기, 2m 거리두기 등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는 요청이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