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업병원 제보해주세요" 의료 파업에 '병원 불매 운동' 등장

27일 '보이콧 하스피탈' 운영자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27일 '보이콧 하스피탈' 운영자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의대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하는 의료계가 총파업에 나서자 ‘파업중인 병원의 불매 운동’이 벌어져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온라인에는 “파업병원 가지 않습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건 ‘보이콧 하스피탈’이라는 사이트가 등장했다. 홈페이지 운영자는 “절박한 환자들을 볼모로 진료를 거부하는 무책임하고 이기적인 의사들을 절대로 용납해선 안 된다”며 “댓글로 파업한 병원을 제보해달라”고 밝혔다.
 
병원 불매 운동 홈페이지는 지난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벌어졌을 때 등장한 ‘노노재팬’ 사이트와 유사하다. 당시 노노재팬에서는 일본 제품 명단과 이를 대체할 제품 정보를 공유해 화제를 모았다. ‘보이콧 하스피탈’ 사이트 로고도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로고 ‘NO 재팬’과 흡사하다. ‘NO’라고 적힌 문구에서 일장기를 표현한 빨간 동그라미 안에 하트 모양을 넣어 심장을 표현했다.
 
현재 홈페이지에는 전국 16개 시·도의 병원 이름·주소·전화번호를 적을 수 있는 명단이 올라와있다. 홈페이지 운영자는 “파업하는 병원 리스트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28일까지 각 지역별 파업 병원 리스트는 업데이트되지 않았다.
 
28일 '보이콧 하스피탈' 홈페이지에는 각 지역별로 파업에 참여한 병원을 알려주기 위한 양식이 올라와 있다. [홈페이지 캡처]

28일 '보이콧 하스피탈' 홈페이지에는 각 지역별로 파업에 참여한 병원을 알려주기 위한 양식이 올라와 있다. [홈페이지 캡처]

 

병원 불매운동 둘러싸고 갑론을박 

이용자들은 댓글을 통해 파업에 참여한 병원들을 제보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은평구 OOO소재의 어르신들이 많이 이용하는 병원입니다. 힘겹게 치료받으러 오셨다가 허탕치고 가시는 모습을 보니 속에서 천불이 올라오더군요”라며 병원 사진을 올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전공의가 있는 병원입니다”라며 인턴과 레지던트를 모집했던 병원 리스트를 캡처해서 올렸다. 
 
병원 불매 운동을 조롱하는 댓글도 함께 올라왔다. “혹시 교통사고가 나더라도 구급대원에게 병원은 가지 않겠다고 말해야합니다. 보이콧 하스피탈(boycott hospital)을 피부에 문신으로 새기는 것도 좋은 방법 입니다” “암, 백혈병, 골절, 출혈 발생해도 한의원 가서 쑥뜸과 침으로 이겨냅시다” “제발 아파서 죽을 것 같아도 병원은 가지마세요” 등이다.   
 
일각에선 이러한 불매운동과 사이트 운영이 현행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용자들 사이에서도 “개인사업자 대상으로 특정지어서 공격하는 건 법적 분쟁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박준철 변호사(법무법인 제이앤에프)는 “불매운동은 소비자 운동의 일환으로 목적이나 수단이 정당할 경우 처벌되지 않는다”며 “하지만 단순히 정보 제공 차원을 넘어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시정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업무방해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