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관광홍보 웹툰 '쥬바오와 한바오의 경기도 탐험기' 中서 인기

최근 몇 년간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인바운드 관광시장은 외교적인 상황 및 코로나로 인해 다소 침체되었으나, 향후 조금씩 풀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특히, 한류 드라마, 예능 등의 디지털 콘텐츠의 경우 외교상황과 상관없이 여전히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현재 코로나로 인해 관광 시장은 위기를 겪고 있지만, 한류 관광에 대한 관심 자체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로 인해서 브랜드 인지도 향상 방안 중에서도 디지털 마케팅의 활용이 화두가 되었다. 이에 경기관광공사는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관광 홍보 디지털 콘텐츠를 기획, 시기적절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쥬바오와 한바오의 경기도 탐험기(猪宝&憨宝京畿道历险记)' 웹툰은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돼지와 판다를 모티브로 한 귀여운 캐릭터 '쥬바오'와 '한바오'가 등장, 경기도의 대표 관광지 17곳을 기행 하는 내용의 '관광 정보 웹툰'이다. 본 웹툰은 경기관광공사에서 기획, 관광 콘텐츠 스타트업 마루창작소에서 제작했으며,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웹툰인 만큼 전편이 중국어(간체)로 제작되었다.
 
해당 웹툰에서는 △이천시(별빛정원 우주) △광명시(광명동굴) △수원시(수원화성) △의왕시(의왕레일바이크) △포천시(허브아일랜드) △가평군(쁘띠프랑스) △양평군(두물머리, 세미원) △파주시(임진각평화누리, 3 땅굴, 도라전망대, 판문점) △고양시(원마운트, 현대모터스튜디오) △시흥시(웨이브파크) 등 경기도 대표 관광지 17곳에 대한 이야기가 흥미롭게 전개된다. 이 외에도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외국인 관광객 대상 경기도투어버스 'EG투어버스'가 소개돼있다.
 
본 웹툰은 마루창작소에서 운영하는 대한민국 관광정보 글로벌 웹툰 서비스 '코리아투어코믹스'의 중국어 버전 서비스를 통해 배포되고 있다. 또 동시에 여행 빅데이터 기반 투어 테크 스타트업 '라이크어로컬'의 방한ㆍ재한 외국인 FIT 대상 한국 여행 정보 앱 '韩国问我: 한국원워' 서비스, SNS 채널(웨이보, 샤오홍슈)과도 연결되어 감상 및 홍보가 진행되고 있다.
 
현재 해당 웹툰은 코믹한 이야기와 귀여운 그림체로 인기를 얻고 있으며, 중국 SNS를 거쳐 중국인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올 10월 중에 해당 웹툰의 올컬러 단행본 제작을 앞두고 있다고 밝히며, 더 많은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닿을 수 있는 이벤트 등에 활용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경기관광공사는 마루창작소와 함께 해당 웹툰의 캐릭터인 '쥬바오'와 '한바오'의 귀엽고 익살스러운 모습들이 담긴 이모티콘 24종을 기획, 세계시장으로 발 빠르게 출시했다. 이는 현재 중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플랫폼인 '위챗'에서 중국어 간체로 구성되어 출시되었으며, 특정기간 동안 무료로 배포하는 이벤트를 통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동시에 '라인'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유료 이모티콘 상품도 출시되었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오프라인 마케팅에서 언택트(비대면 마케팅) 또는 온라인으로 흐름이 바뀌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인들에게 경기도를 친근하고 효율적이게 알리고자 경기관광 브랜드 캐릭터를 만들게 되었다. 앞으로도 이를 활용하여 마케팅 전개 시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마루창작소 관계자는 "경기관광공사는 콘텐츠의 OSMU(One Source Multi Use) 전략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가지고 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여 맞춤화한 캐릭터, 웹툰, 단행본, 이모티콘 등을 폭넓게 제작 및 활용하는 방안은 중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성공적인 브랜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관광업계를 활성화시킬 마케팅 전략이 절실한 환경 속에서, 업계 내에서는 이러한 관공서의 과감한 실행 능력과 콘텐츠 스타트업의 협업이 코로나19 시대 속 매우 적절한 마케팅 방안이라 평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