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크 쓰라"에 날아든 주먹…50대 지하철 폭행男 구속영장

지하철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한 승객들을 폭행한 5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마스크 써 달라"는 요청에 폭력을 휘두른 남성 [사진 독자 제공]

"마스크 써 달라"는 요청에 폭력을 휘두른 남성 [사진 독자 제공]

27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5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당산역 부근을 지나던 열차 안에서 50대 남성 A씨가 마스크를 안 쓰고 있자 승객들이 “마스크를 써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50대 남성은 이런 말을 한 승객 2명의 목을 조르고 자신이 신고 있던 슬리퍼를 벗어 승객들의 얼굴을 가격했다.
 
A씨는 자신을 말리는 승객을 뿌리친 채 바닥에 우산을 내던지며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마스크 착용 요구에 화가 나서 승객을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서울 송파경찰서는 “마스크를 제대로 써 달라”고 요구한 버스 운전기사를 폭행한 50대 남성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에게는 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B씨는 지난 25일 오후 10시 20분쯤 잠실대교 인근을 주행하던 시내버스에서 통화하면서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았다. 이에 운전기사가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말하자 기사의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했다. B씨는 이를 말리는 다른 승객의 얼굴을 때리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병주ㆍ편광현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