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임 석달 만에 틱톡 CEO 사임…트럼프 퇴출 압박 못 견뎠다

미국 시장에서 퇴출 위기에 처한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TikTok)의 케빈 메이어 최고경영자(CEO)가 사임했다. 취임 3개월여 만이다.
 
27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틱톡 대변인은 “메이어 CEO가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밝혔다. 메이어는 틱톡과 모회사 바이트댄스의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최근 몇주 간 정치적 환경이 급변하면서 어떤 구조적 변화가 필요할지, 내가 맡은 역할은 무엇인지 고민해왔다”며 “회사를 떠나기로 결정한 사실을 알리게 돼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그는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을 요구하는 미국 정부의 움직임으로 인해 내가 맡은 역할이 매우 다르게 보일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한다”고 압박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메이어 후임은 틱톡 미국 법인의 바네사파파스 총경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월트 디지니 근무 당시의 케빈 메이어. AP=연합뉴스

2015년 월트 디지니 근무 당시의 케빈 메이어. AP=연합뉴스

 
메이어는 수년 동안 몸담았던 월트 디즈니를 떠나 지난 6월 틱톡 CEO로 자리를 옮겼다. 마블, 루카스필름, 21세기 폭스, 픽사 등 굵직한 인수 업무를 이끌면서 능력을 인정받았지만 올해 초 월트 디즈니 CEO 경쟁에서 밀렸었다.  
바이트댄스는 메이어 영입 당시 “세계에서 가장 큰 성과를 이뤄낸 엔터테인먼트 경영자”라며 “바이트댄스의 포트폴리오를 다음 단계로 업그레이드해줄 인물”이라고 밝혔다.  

 
[유튜브 캡쳐]

[유튜브 캡쳐]

하지만 메이어는 틱톡 CEO 취임 이후에 안보 위협을 내세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퇴출 압박을 계속 받아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지난 14일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에 대해 ‘틱톡의 미국 사업체를 90일 안에 모두 매각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바이트댄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 오라클 등과 틱톡 미국 사업체의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