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진 441명 나온날…싱가포르·대만, 韓입국자에 빗장 걸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3월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서 한 입국자가 코로나19 검역소를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3월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서 한 입국자가 코로나19 검역소를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한국발 여행자에 검역과 격리를 강화하는 나라가 늘어나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성공을 자랑해온 ‘K-방역’ 수출에도 차질이 생기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싱가포르, 2주 지정시설 격리
대만, 경제인 신속 입국 제외
중국, 충칭-인천 전세기 보류

 
27일 외교부와 싱가포르 보건부(MOH)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전날 한국에서 입국한 모든 여행객에게 14일 동안 지정시설에 격리하도록 지침을 변경했다. 여기엔 한국을 경유한 여행객들도 포함되며, 오는 29일부터 적용된다. 2주간 기관격리 후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음성이 확인돼야 격리 해제된다. 
 
우리나라 코로나19 확진자는 26일 하루 400명대를 돌파해 441명이 늘었다. 신천지 대구교회 집단 감염사태가 벌어진 지난 3월 7일(483명) 이후 173일만에 가장 많은 수다.
 
싱가포르 정부는 이전까지 싱가포르 정부는 한국을 코로나19 저위험국가로 포함, 한국발 입국자들을 14일간 별도 시설이 아닌 자가에서 격리하도록 해왔다. 싱가포르는 해외 입국자들을 ▶격리가 필요 없는 자 ▶14일의 자가격리가 필요한 자 ▶14일의 지정시설 격리가 필요한 자 등 3개 카테고리로 나눠왔다. MOH는 성명에서 "한국 정부는 코로나19의 국가적 재유행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고 있고, 한국 내에서도 보다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적용되고 있다"며 지침 변경 이유를 밝혔다.  
 
이날 대만 중앙전염병관리센터(CECC)도 26일부터 한국을 코로나19 중·저위험 국가 목록에서 삭제했다. 대만은 그간 한국을 비롯해 뉴질랜드와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을 중·저위험국으로 지정하고 이들 국가에서 비즈니스 목적 방문자에 대해 격리 기간을 7일로 줄여줬다. 하지만 한국에서 온 입국자는 반드시 14일간의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대만 CECC는 "한국은 지난 2주 동안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 역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에 달했다고 보지 않는다고 발표하는 등 전국적인 재확산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베트남 신속대응팀 격려 차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발열체크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베트남 신속대응팀 격려 차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발열체크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역시 최근 한국 내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인천-충칭 간 기업인 전세기 파견의 승인을 보류했다. 26일 한국무역협회 중국실은 기업 관계자들에게 보낸 안내문에서 "중국민항총국이 한국의 코로나19 상황 악화를 이유로 전세기 승인을 유보했다"면서 "당초 28일로 예정됐던 인천∼충칭 전세기는 연기됐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바탕으로 'K-방역'의 우수성을 강조하며 중국, 아랍에미리트(UAE), 인도네시아 등 국가들과 '기업인 신속통로 제도'를 도입하는 등 경제 충격 최소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 2월부터 시작된 한국에 대한 입국 금지 국가도 5월 기준 153개국에서 현재 92개국으로 줄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한국발 입국 검역을 강화하는 국가가 늘면서 K-방역의 위기가 올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대만과 싱가포르 등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한 것이 맞다"고 확인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전세기는 일정이 연기돼 운항을 재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필요시 공관에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잇따른 각국의 한국발 검역 강화 움직임으로 외교 일정 중 차질이 생긴 것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