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m 산더미만 한 파도…가거도 방파제 300m 또 날아갔다

'초속 44.2m' 방파제 유실에 물고기 집단폐사 

강풍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26일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 할퀴고 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가 처참하게 파손됐다. 공사 중인 방파제가 강풍과 함께 밀어닥친 거센 파도를 견디지 못하고 힘없이 유실됐다. [연합뉴스]

강풍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26일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 할퀴고 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가 처참하게 파손됐다. 공사 중인 방파제가 강풍과 함께 밀어닥친 거센 파도를 견디지 못하고 힘없이 유실됐다. [연합뉴스]

한반도 서쪽을 강타한 제8호 태풍 ‘바비’ 영향으로 전남 신안군 가거도의 방파제가 또 유실되고 양식장에서 치어 200만 마리가 폐사하는 등 전국에서 피해가 잇따랐다.

27일 오전 6시 기준 전국에서 피해 101건
철도 운행 중단…27일 첫차부터 정상 운행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각 시·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태풍으로 전국에서 101건의 재산(시설)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나오지 않았다. 
 
 태풍의 영향으로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가 또 무너졌다. 신안군 등에 따르면 26일 밤부터 27일 사이 태풍 ‘바비’의 직접 영향권에 든 가거도에는 강풍과 함께 20m가 넘는 산더미만 한 파도가 방파제를 덮쳤다.
 
 이로 인해 공 중인 방파제 480m 가운데 300m가 유실 또는 파손된 것으로 신안군은 추정하고 있다. 높이 30m에 육박하는 30억 원짜리 대형 구조물인 케이슨 아래 골재가 빠지면서 옆으로 이탈한 상태다. 관계 당국은 피해 규모 등을 정밀 조사할 예정이다. 가거도 주민 A씨는 “거센 비바람에 한 치 앞이 안 보일 정도였고 사람이 서 있기조차 어려웠다”고 말했다.
 
 전남 목포에서 남서쪽으로 145㎞ 떨어진 가거도는 태풍의 진로 한복판에 위치해 태풍 때마다 큰 피해를 봤다. 가거도를 대한민국 핫코너(Hot Corner)라고 부르는 것도 강력한 바닷바람이 강타하는 곳이어서다. 핫코너란 강한 타구가 가장 많이 날아가는 3루 구간을 말하는 야구용어다.  
 
강풍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26일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 할퀴고 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가 처참하게 파손됐다. 공사 중인 방파제가 강풍과 함께 밀어닥친 거센 파도를 견디지 못하고 힘없이 유실됐다. [연합뉴스]

강풍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26일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 할퀴고 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가 처참하게 파손됐다. 공사 중인 방파제가 강풍과 함께 밀어닥친 거센 파도를 견디지 못하고 힘없이 유실됐다. [연합뉴스]

정전 속출…양식장 물고기 200만마리 폐사 

 태풍의 첫 영향권에 들었던 제주에서는 강풍에 따른 크고 작은 사고로 144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제주공항에서 도청 방면으로 가는 제주시 연동의 한 도로에서는 신호등이 떨어지고, 제주시 아라2동의 한 도로에는 가로등이 꺾여 도로를 덮쳤다.
 
 제주시 이도2동의 한 아파트 외벽 마감재가 강풍에 뜯겨 아파트 인근에 주차됐던 차량이 파손됐으며 제주시 도련1동 도련사거리 인근 도로에 지름 약 27㎝ 크기의 땅 꺼짐 현상(싱크홀)이 발생해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제주시 해안동과 서귀포시 대정읍 등의 887가구는 정전 피해도 겪었다.
 
 강한 바람으로 전신주가 쓰러지면서 제주도 887가구를 비롯해 광주 315가구, 충남 335가구 등에서 일시적으로 전정 피해가 발생했다. 한전과 자치단체는 응급 복구를 통해 전력을 공급했지만, 전남 신안지역 96가구는 오전 긴급 복구가 이뤄질 예정이다.
 
 충남 태안의 한 양식장에서는 전기공급이 중단된 데 이어 비상 발전기까지 과부하로 고장 나면서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넙치 치어 200만 마리가 폐사했다. 이날 태안 격렬비열도(북격비도)에서는 순간 최대풍속이 초당 44.2m를 기록했다.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한 26일 오후 전남 영암군 삼호읍 한 주유소에서 강풍에 간판이 떨어져 소방대원들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한 26일 오후 전남 영암군 삼호읍 한 주유소에서 강풍에 간판이 떨어져 소방대원들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산사태 위험, 곡성군 주민 29명 일시대피 

 태풍 ‘바비’ 북상으로 일부 중지됐던 철도노선은 27일 첫차부터 정상 운행 중이다. 전날 오후에는 장항선과 경전선 일부 무궁화호 열차와 호남선 광주송정∼목포 구간 KTX 열차 등이 일부 운행하지 않았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철도 시설에 태풍에 따른 별다른 피해는 없는 상태”라며 “모든 열차가 정상 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27일 오전 6시 기준 전국 21개 국립공원 607개 탐방로는 지난 25일부터 통제 중이다. 강한 바람으로 전국 11개 공항에서 항공기 438편(제주 206편·김포 71편·김해 58편 등)이 결항했다. 여객선은 99개 항로에서 157척이 통제됐다.
 
제8호 태풍 '바비'가 제주를 강타한 26일 오전 제주시 연동 거리에 가로수가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제8호 태풍 '바비'가 제주를 강타한 26일 오전 제주시 연동 거리에 가로수가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강풍과 함께 거센 비바람이 불면서 지난 26일 오후 7시부터 27일 오전 2시까지 전남 신안 압해-암태를 잇는 천사대교의 통행이 일시 중지되기도 했다. 충남 보령과 태안을 연결하는 원산∼안면대교와 태안 근흥의 신진대교 통행도 오후 9시부터 일시적으로 전면 금지됐다. 전남 곡성에서는 산사태 위험으로 주민 29명이 인근 숙박업소로 일시 대피했다.
 
대전·제주·광주=신진호·최충일·진창일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