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산 병풍’이 에워싼 서울 부촌 구기동…정부의 각종 규제 피한 틈새 중소형

주변에 고급주택·고가주택이 많고 다양한 문화생활이 가능한 쌍용 더 플래티넘 종로 구기동 투시도.

주변에 고급주택·고가주택이 많고 다양한 문화생활이 가능한 쌍용 더 플래티넘 종로 구기동 투시도.

쌍용건설은 서울시 종로구 구기동 146-1번지 일대에서 ‘쌍용 더 플래티넘 종로 구기동’을 분양하고 있다.  지하 1층~지상 3층 4개동, 전용면적 82~84㎡ 52가구의 도시형 생활주택이다. 타입별로 82㎡ 42가구, 84㎡ 10가구다. 전 가구가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 이하 중소형이다.
 

쌍용 더 플래티넘

종로 구기동

 
 

주담대 없으면 LTV 최대 40%  

쌍용 더 플래티넘 종로 구기동은 도시형 생활주택인 만큼 일반 아파트에 비해 정부의 각종 규제로부터 자유롭다. 특히 재당첨 제한 등 당첨자 제한이 적용되지 않는다. 또 중도금 대출의 경우 기존 주택 주택담보대출이 없을 경우 LTV가 최대 40%까지 적용된다.
 
도심의 편리한 생활 인프라와 함께 쾌적한 자연환경도 만끽 수 있다. 우선 숲세권 단지로 동·북·서측면이 북한산으로 둘러싸여 있다. 남측은 북악산·인왕산·안산 등과 인접해 있다. 단지 주변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는 만큼 쾌적한 주거환경은 물론 미세먼지 절감 효과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국제 학세권과 명문 학세권 단지로 교육여건도 좋다.  단지 인근에 하비에르 국제학교를 비롯해 세검정초, 상명여중, 상명여고, 서울예고 등이 있다.
 
교통 또한 편리하다. 단지에서 걸어서 1분 거리 안에 버스정류장이 있으며, 내부순환로를 통해 서울과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이 쉽다. 여기에 화정박물관·삼성출판박물관·가나아트센터 등 문화시설 이용이 쉽고 광화문·종로·서울시청 등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전 세대 엘리베이터 이용 가능

쌍용건설만의 특화설계도 눈길을 끈다. 우선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와 4베이 판상형 구조를 통해 채광과 통풍을 강화했다. 또 거실과 주방을 일체형 구조로 설계해 개방감을 넓혔으며, 드레스룸·주방팬트리·보조주방 등에도 특화설계를 적용해 수납공간을 확장했다.  
 
고급주택의 단점을 해소하기 위해 전 세대 엘리베이터를 설치한다.
 
분양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삶의 변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있는 사면이 산으로 둘러싸인 쌍용 더 플래티넘 종로 구기동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이라며 “고가주택, 고급주택이 많지만 노후주택 비율도 높은 종로구에서도 쌍용건설만의 차별화된 혁신설계를 적용한 상품성에 새 주거시설이라는 희소성까지 갖춘 만큼 수요자들의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서울시 종로구 평창동 66-32번지에 있다.
 
문의 02-396-9190
 
 
김영태 조인스랜드 기자 kim.youngt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