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다양한 신제품, 활발한 마케팅 활동으로 ‘플립 요거트’ 시장 선도

브랜드 뮤직 스트리밍 채널의 훈남 캐릭터 ‘토핑가이’

브랜드 뮤직 스트리밍 채널의 훈남 캐릭터 ‘토핑가이’

빙그레가 지난 2018년 출시한 요플레 토핑은 2년차에 판매액 130억원을 달성해 전년 대비 30% 신장했다. 올해 역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요거트에 견과류·시리얼 등 첨가물을 넣어 먹을 수 있게 만든 플립 요거트 시장은 요플레 토핑이 출시되기 전 연 300억원 규모였다. 요플레 토핑이 성장세를 이어가며 기존 플립 요거트 제품의 신제품 출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이끌어냈다. 현재 플립 요거트 시장 규모는 연간 약 600억원 으로 늘었다.
 

빙그레

요플레 토핑은 지난해 약 2000만 개가 팔리며 요거트 시장의 강자로 떠올랐다. ‘요플레 토핑 다크초코’ ‘요플레 토핑 오트&시나몬’ 2종은 토핑 맛을 살리는 데 주력했다. 토핑의 바삭한 식감을 살리기 위해 원재료에 특별한 가공 없이 그대로 부숴서 요거트와 분리해 포장했다. 먹기 직전에 요거트에 섞음으로써 요거트로 인해 토핑이 눅눅해지는 것을 방지한 것이다.
 
‘요플레 토핑 다크초코’는 진한 다크초콜릿과 바삭한 브라우니 쿠키, 풍미 깊은 솔티드 카라멜을 섞었다. ‘요플레 토핑 오트&애플시나몬’은 고소한 오트와 애플시럽을 넣어 상큼함을 살렸다.
 
프랄린 프레첼과 밀크초콜릿이 잘 어울리는 ‘프레첼&초코청크’

프랄린 프레첼과 밀크초콜릿이 잘 어울리는 ‘프레첼&초코청크’

요플레 토핑은 이어 ‘프레첼&초코청크’를 출시하고 라인업을 확대했다. 달콤하고 짭짤한 프랄린 프레첼에 풍부한 맛을 더해 주는 밀크초콜릿이 잘 어울리는 제품이다.
 
요플레 토핑은 올해 3D 캐릭터를 활용한 브랜드 뮤직 스트리밍 채널을 개설해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토핑가이’라 불리는 훈남 캐릭터가 음악 비트에 맞춰 프리미엄 토핑을 부숴 직접 요플레 토핑 제품을 만들어주고, 공부할 때나 데이트할 때 등 상황에 따라 듣기 좋은 LOFI 음악(Low fidelity의 줄임말, 유튜브 등 미디어 콘텐트로 1~2시간 동안 음악만 나오는 것을  지칭함)을 직접 선정해 2주 간격으로 뮤직콘텐트를 업로드 중인 만능 캐릭터다. 일러스트는 ‘청춘을 그리는 작가’로 유명한 김정윤 작가와 협업했다. 이달에는 구독자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빙그레의 대표 스테디셀러인 요플레는 국내 발효유 시장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요플레는 약 1400억원어치, 총 3억6000만 개, 일평균 98만 개가 팔렸다. 이를 일렬로 세우면 서울~부산을 약 27번 왕복할 수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앞으로도 추가 신제품 출시 및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