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로 아파트 같은 라인서만 5가구···이런 집단감염 없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시 구로구의 한 아파트에서 26일 오후 보건소 직원들이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아파트 주민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시 구로구의 한 아파트에서 26일 오후 보건소 직원들이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아파트 주민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뉴시스]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아파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경로가 화장실 환기구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지자체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그러나 보건 당국과 전문가들은 “환기구라고 보긴 이르다”며 가능성이 낮다는 입장이다.
 

복도식 아파트 5가구서 환자 나와
구로구 “환기구 통해 확산 추정”
보건당국·전문가 “가능성 희박”
서울시는 “엘리베이터 감염 가능성”

구로구는 26일 오후 7시 기준 관내 한 아파트에서 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총 13층으로 1988년에 지어졌다. 문제는 복도식인 이 아파트 같은 동 5개 층에서 층별로 1가구씩 5가구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점이다. 확진자가 나온 집은 한 층 20여 가구 중 모두 같은 라인이었다. 예컨대 101동 101·201·301호 식으로, 저층 3개 층과 고층 2개 층 다섯 가구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구로구는 “화장실 환기구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해 환기구 환경 검체 검사와 전면 소독을 했다”고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하지만 함께 역학조사를 한 서울시는 또 다른 가능성을 제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같은 라인에서만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볼 때 엘리베이터나 공조기 등으로 감염 경로를 추정한다”고 말했다. 확진자들끼리 밀접접촉한 정황은 현재까지 없다고 한다.
 
구로구 아파트 8명 확진 미스터리.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구로구 아파트 8명 확진 미스터리.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성 구로구청장은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 봐야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있겠지만 한 층에 20여 가구가 거주하는 복도식 아파트에서 특정 호수 라인에서만 감염이 발생했기에 환기구를 원인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딘가 연결되지 않았다면 감염될 수 없는 구조라 환기구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역학조사관이 조사를 시작했다”며 “환기구라고 단정하려면 많은 증거가 필요하다. 몇 가지 가능성 있는 경로 중 하나일 뿐이다. 이를 원인으로 미리 추정해 버리면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엘리베이터 감염 가능성과 관련해 “공기처럼 떠다니는 게 아니기 때문에 확진자가 만진 데를 또 만지면 감염 가능성이 있다”며 “전혀 다른 경로가 나올 수도 있다”고 했다.
 
전문가들도 “환기구를 통한 감염 사례가 이제까지 국내에 없었다”며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의견을 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2003년 홍콩에서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유행할 때 아파트 화장실 환풍구로 바이러스가 전파돼 세계적으로도 화제가 된 적 있지만, 국내는 홍콩 같은 환풍구 연결 시스템이 아니어서 그럴 가능성이 작다”며 “환기구를 공유하는지는 아파트 구조를 분석해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환기구로 퍼지기는 쉽지 않다”며 “다른 접촉이 있는지 조사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에서는 지난 23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24일 이 확진자의 남편인 A씨와 자녀가 확진됐다. 이후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8명으로 늘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아파트 주민 430명이 검사받아 현재 2명 양성, 244명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날 A씨의 직장인 금천구 한 공장에서도 직원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사흘 만에 다시 300명대가 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20명 늘어 총 누적 확진자는 1만8265명이 됐다고 밝혔다.
 
최은경·김현예·허정원·황수연·이태윤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