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훈처장 “김원웅에 구두로 주의 줬다…국민통합 저해 우려”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25일 김원웅 광복회장에 대해 “구두상으로 (주의를) 줬다”고 말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걸어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걸어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박 보훈처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훈단체간 충돌을 야기한다든지 국민 통합을 저해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회장은 전날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 소속의 원희룡 제주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김기현·하태경·장제원·허은아 의원 등을 거론하며 “패역의 무리”로, 통합당은 “토착왜구가 서식하는 정당”이라고 해 논란이 됐다.  
  
이날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김 광복회장을 놓고 윤재옥 통합당 의원과 박 보훈처장과의 질의 응답이 이뤄졌다.
 
▶윤 의원=국가유공자 단체법에는 특정 정당이나 특정인을 지지·반대하는 일체의 정치활동을 할 수 없다고 돼 있는데 24일 김 광복회장의 국회 소통관 발언을 보고 받았나?
▶박 보훈처장=보고 받았다.
▶윤 의원=통합당 지사 두 분, 국회의원 네 분을 패역의 무리라고 표현했고, 통합당을 토착왜구와 한 몸 운운했는데 이게 특정 정당 또는 특정인을 지지 반대하는 정치활동으로 볼 수 없다는 뜻인가.
▶박 보훈처장=정치적 중립에 위반인지에 대한 부분은….
▶윤 의원=오죽했으면 12개 보훈단체가 앞으로 모든 행사에서 김 회장을 보훈단체장으로 인정 안하고 자신들이 하는 공식 행사에 참석을 배제한다고 했다. 상황 자체를 총괄하는 보훈처장 입장에서는 주의를 하든지, 시정을 요구해야 하지 않나.
▶박 보훈처장=저희가 일차로 구두상으로 그 사실을 했다.
▶윤 의원=역대 광복회장 중 정치인 출신이 5명이 있었다. 김 회장 정도로 정치적으로 편향되게 발언하고 활동하는 분이 없었다.  
▶박 보훈처장=정치적 중립(위반)은 아니더라 해도 보훈단체 간에 충돌을 야기한다든지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이 있기 때문에….
▶윤 의원=보훈처장이 김 회장을 만나든지 해서 국민을 분열시키는 발언을 자제하도록 조치를 해달라.
▶박 보훈처장=알겠다.
 

관련기사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